본문으로 바로가기
38626665 0232017061938626665 04 0401001 5.17.9-RELEASE 23 아시아경제 0

물에 빠진 3살 아이 구한 9세 소년…골든타임 '3분'

글자크기

매년 잇따르는 물놀이 사고…주변의 관심 중요

아시아경제

사진=ABC방송 캡처


미국의 한 야외수영장에서 물에 빠진 3살 아이가 9세 소년에 의해 극적으로 구조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탤러해시의 한 야외수영장에서 물놀이를 하던 콜비 허드(9)는 근처에서 무언가 이상한 낌새를 발견했다. 바로 자신보다 훨씬 작고 어린 아이가 물에 빠져 가라앉고 있던 것.

아시아경제

사건 당시 CCTV영상 / 사진=ABC방송 캡처


현장 폐쇄회로(CCTV) 영상 속에는 아이가 물속에 허우적대면서 가라앉고 있는 장면이 포착되었지만 주변에서는 아무도 이 사실을 알아차리지 못했다. 무관심 속에 3분 가까이 방치되었던 이 아이는 콜비에게 극적으로 발견돼 구조됐고, 현장에 있던 한 남자의 응급조치 덕분에 건강한 상태를 되찾았다.

전문가들은 만 1~4세 사이의 유아들이 가장 익사 사고에 취약하다고 경고한다. 유아 및 어린이들은 물에 빠진 후 2분이 지나면 의식을 잃을 수 있으며 4~6분 후에는 뇌손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여름철 물놀이 익사 사고가 매년 잇따르는 가운데, 구조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는 익사 사고에 대한 경계심과 주변에 대한 관심이 특히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아시아경제 티잼 박혜연 기자 hypark1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