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03662 0032017061838603662 02 0204002 5.17.1-RELEASE 3 연합뉴스 0

美코미디언 코스비 성폭행 첫 재판 '심리무효'로 종료(종합)

글자크기

배심원단 52시간 토의에도 평결 실패…검찰, 재심리 요구 방침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의 유명 코미디언 빌 코스비(79)의 성폭행 혐의에 대한 첫 재판이 그의 유·무죄 여부를 가리지 못했다.

배심원단이 52시간이 넘는 토론에도 불구하고 평결을 내리지 못하는 이례적인 상황이 발생하면서다. 이에 미 펜실베이니아 주 몽고메리 법원의 판사는 17일(현지시간) 심리무효를 선언했다.

미국 언론들은 '놀라운 결과', '코스비의 사실상 첫 승'이라고 보도했다.

카운티 검찰이 법절차에 따라 재심리를 요구해 코스비를 다시 법정에 세우겠다고 말했다.

코스비로부터 과거 성폭행을 당했다고 증언한 여성이 잇따르면서 미국의 전국적인 관심을 모았던 이번 재판은 '원점'으로 돌아간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의 사건이 공소시효가 지났거나 코스비와 피해여성 간의 합의로 법망을 피했지만, 안드레아 콘스탄드(43)가 피해를 당한 사건은 공소시효 만료 직전 몽고메리 카운티 검찰이 코스비를 전격 기소하면서 법의 심판대에 놓였다.

검찰은 코스비가 2004년 모교인 템플대학 여자농구단 코치로 일하던 콘스탄드를 강제 성추행했다며 세 건의 혐의로 기소했다.

코스비가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 외곽에 있는 자신의 집으로 직업 상담차 찾아온 콘스탄드에게 술과 함께 알약 3개를 먹게 해 신체적·정신적 불능 상태로 만든 뒤 서로 동의하지 않은 상태에서 성폭행했다는 혐의였다.

코스비의 변호인은 코스비와 콘스탄드의 합의에 따른 성접촉이었다고 반론했다. 코스비의 유죄가 인정되면 10년 이상의 징역형에 처해질 것으로 예상됐다.

연합뉴스

심리무효 선언을 받고 법원을 나오는 美유명 코미디언 코스비와 변호인단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배심원단은 지난 6일 동안 52시간이 넘는 토의를 벌였으나 만장일치 평결을 내리는 데 실패했다. 12명의 배심원단은 백인 남성 6명, 백인 여성 4명, 흑인 남성 1명, 흑인 여성 1명이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배심원단의 의견이 갈린 본질적인 이유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전날까지도 배심원단에게 다시 한 번 의견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던 몽고메리 카운티 법원의 스티븐 오닐 판사는 심리무효를 선언하면서 "이것은 (누구의) 승리나 옹호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오닐 판사의 선언 순간, 법정의 코스비는 얼굴을 한차례 문지른 것 외에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으나, 콘스탄드는 다른 피해여성들에게 둘러싸여 정면을 응시하는 모습이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연합뉴스

법정을 나서는 코스비 성폭행 피해여성 콘스탄드
[AP=연합스 자료사진]



코스비는 100만 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날 것으로 보인다. NYT는 코스비 측이 마치 승리자처럼 반응했다고 전했다.

그의 대변인인 앤드루 와이어트는 "코스비의 힘이 돌아왔다"며 환영했다.

코스비의 부인 카밀은 별도의 성명을 내고 남편을 기소한 검사와 판사를 비난하는가 하면 "진실을 가린 내용을 지속적으로 퍼뜨렸다"며 언론도 맹비난했다.

검찰은 재심리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케빈 스틸 지방검사는 기자회견을 갖고 콘스탄드가 보여준 용기를 높이 평가하면서 "그녀는 평결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스틸 검사는 "이번 사건은 성폭행 피해자도 숨어있지 않고 나와 자신의 주장을 할 수 있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주고 있다"며 "다시 추진해 정의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