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57860 005201209263857860 06 0602001 5.17.5-RELEASE 5 마이데일리 0

이요원, '마의' 출연 이유 "이병훈 감독과 조승우 때문"

글자크기
MyDaily

MyDaily

MyDaily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배우 이요원이 조선시대 의녀로 변신한다.

MBC 새 월화드라마 '마의'(극본 김이영 연출 이병훈 최정규)에서 강지녕 역으로 '선덕여왕' 이후 3년 만에 사극에 출연하는 이요원이 26일 MBC를 통해 출연 계기와 작품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시놉시스를 보고 눈을 뗄 수가 없을 정도로 작품에 빠졌다"고 말한 이요원은 "개성 있는 지녕의 캐릭터, 사극의 거장인 이병훈 감독과 함께 작품을 할 수 있다는 점, 조승우와의 연기 호흡" 등을 '마의'에 출연하게 된 계기로 밝혔다.

이요원이 맡은 강지녕은 천민노비의 딸로 태어났으나 부모가 은인의 아들 백광현(조승우)과 바꿔치기 하는 바람에 여지(汝池)라는 이름의 고아로 버려져 관비로 자라게 되는 인물이다. 관아를 도망쳐 나온 후 거렁패에서 영달이란 이름으로 살아가던 중 광현을 만나 사춘기 첫사랑을 경험하고, 타고난 영민함으로 혜민서에 의녀로 들어가 뛰어난 의술을 지니게 된다.

"지녕은 조선시대 여인이지만 관습과 규범 앞에 대범하고 솔직한 현시대의 여인상을 보여준다"고 전한 이요원은 지녕과 자신의 닮은점으로 "솔직한 성격"을 꼽았다.

또 "작품의 배경이 되는 시대로 타임슬립을 한다는 것이 사극의 큰 매력이다"고 전한 이요원은 "감동을 주는 연기자가 되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마의'는 미천한 신분의 수의사인 마의(馬醫)에서 어의(御醫)의 자리에까지 오르는 조선 최초의 한방 외과의 백광현의 파란만장한 생애를 다룬다. 한국 사극의 거장 이병훈 감독이 메가폰을 들었으며 '이산', '동이' 등을 집필했던 김이영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10월 1일 오후 9시 55분 첫 방송된다.

[배우 이요원. 사진 = MBC 제공]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