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433897 0562017060938433897 02 0213001 6.0.16-HOTFIX 56 세계일보 0 popular

“구민들 위한 클래식 향연” 9일 용산가족음악회 열어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는 9일 오후 7시 용산아트홀 대극장 미르에서 ‘2017 용산가족음악회’를 연다고 8일 밝혔다.

‘오늘은 가족과 함께’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음악회에는 상명대 윈드오케스트라와 현악 앙상블, 상명마스터코랄 합창단이 출연한다.

1부에서 윈드오케스트라는 캐리비안 해적 OST, 허클베리 핀의 모험 모음곡을 연주하며 현악 앙상블은 모차르트의 사냥, 리스트의 헝가리 광시곡 등을 들려준다.

2부는 방춘월 상명대 교수의 성악공연으로 시작되며 오페라 카르멘의 정수를 느끼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상명마스터코랄 합창단은 엔니오 모리코네의 ‘넬라 판타지아’, 전인권의 ‘걱정말아요 그대’, 루디 발리의 ‘우정의 노래’ 등을 들려준다. 이번 음악회의 마지막은 김지현 상명대 교수가 최창권의 ‘살짜기 옵서예’, 베른스타인의 ‘내가 예쁘게 느껴져’를 합창단과 함께 부른다.

행사장 앞 로비에서는 외국 전통 다과 체험, 다문화 열쇠고리 만들기 등 용산구건강가정지원센터와 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체험행사가 열린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가족음악회로 구민이 더욱 건강하게 여가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많이 구민이 참석해 한여름밤의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연직 선임기자 repo2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