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300183 0352017060138300183 02 0201001 6.0.16-HOTFIX 35 한겨레 0 popular

용산구, 용산기지 유적 소개

글자크기
[한겨레]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미군 부대 용산기지의 평택 이전을 앞두고 구 소식지를 통해 ‘우리가 반드시 보존해야 할 문화유산과 생태환경’이란 주제로 7회에 걸쳐 용산기지의 역사를 소개해 눈길을 끈다.

지난달 25일 발행한 용산구 소식지 6월호에는 ‘원조 환구단, 용산에 있었다?’라는 제목으로 용산기지 북쪽 외곽 캠프 코이너에 남아 있는 ‘남단’(南壇)의 유구(옛날 토목건축의 구조와 양식을 알 수 있는 실마리가 되는 자취)를 소개하는 글이 실렸다.

남단은 조선 시대 역대 왕들이 행차해 제천 행사와 기우제를 거행했던 장소다. 애초 원구단(丘壇)이라 했으나 조선 중기 이후 원구제가 폐지되면서 ‘남단’ 또는 ‘풍운뇌우단’(風雲雷雨壇)으로 칭하게 된다. 지금은 기억 속에서 잊혔지만 조선 말기까지 종묘, 사직 다음으로 국가 의례를 빈번히 거행하던 의미 있는 장소였다.

구는 오는 연말까지 6개월에 걸쳐 소식지에 만주사변 전병사자 충혼비 만초천 둔지산 위수감옥 정전협정 당시 테이블 미소공위 당시 소련군 대표단 숙소를 한 꼭지씩 추가로 소개한다.

서울살이 길라잡이 서울앤( www.seouland.com) 취재팀 편집

한겨레 금요 섹션 서울앤 [누리집] [페이스북] | [커버스토리] [자치소식] [사람&]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