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40213 0562017052038040213 02 0201001 5.16.8-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문재인 대통령이 착용한 화제의 '독도 넥타이'

글자크기
세계일보

사진=KBS1 뉴스특보 화면 캡처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하루 업무를 수행하며 착용한 주황색 넥타이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9일 문 대통령은 주요 5당 원내대표와 회동을 진행하고, 헌법재판소장 지명자를 발표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여는 등 일정을 소화했다.

누리꾼들은 문 대통령의 일정 못지않게 넥타이에 주목했다.

해당 넥타이는 한 디자인브랜드가 만든 넥타이이며 ‘독도를 말하다’라는 주제로 만들어진 것. 112주년 독도 주권 선포의 날을 기념해 만든 영문 서체를 모티브로 한 제품이다.

넥타이 앞면에는 강치떼와 물결무늬가 조화를 이루고 있고, 뒷면에는 독도에서 볼 수 있었던 강치가 영어로 새겨져 있다. 강치는 바다사자·물개와 함께 물갯과로 분류된 현재는 멸종된 동물이다. 18세기 독도가 최대번식지였었다.

넥타이는 인터넷 상에서 55000원에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