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40053 0242017052038040053 02 0201001 5.16.11-RELEASE 24 이데일리 0

5월부터 '한여름 더위'…전국 대부분 30도 웃돌아

글자크기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영남 내륙지역에 이틀째 폭염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낮 기온이 30도를 오르내리는 한여름 날씨가 이어지겠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대구 낮 최고기온은 최고 33도까지 오르고 오존 농도까지 나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경북(청도·고령·경산·영천)과 경남(합천·창녕·의령·밀양), 대구 등 영남 내륙지역은 전날 오전 10시를 기해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이밖에 △울산(32도) △강릉·안동·영월(31도) △속초·충주·구미·상주·진주(30도) 등과 강원 영동 지역도 30도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때 이른 더위가 벌써 찾아온 이유는 강렬한 햇빛 때문”이라며 “최근 고기압 영향으로 맑은 날씨가 이어진데다 낮 동안 일사가 강하게 내리쬐면서 내륙 분지를 중심으로 기온이 치솟았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차주 화요일과 수요일 비가 내리며 더위가 잠시 주춤했다가 비가 그친 뒤 다시 찾아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이날 오존 농도는 서울·경기·강원·충청·호남·영남권은 ‘나쁨’ 수준을, 그 밖의 지역은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존농도가 ‘나쁨’이면 장시간 실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며 “특히 눈이 아픈 증상이 있으면 실외활동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