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9890 0772017052038039890 06 0601001 5.17.5-RELEASE 77 텐아시아 37847007

'도둑놈 도둑님', 3회가 기대되는 이유 #적폐청산 #연출 #배우

글자크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텐아시아

‘도둑놈 도둑님’ 포스터

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이 첫 방송 이후 안방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가운데, 3회가 기대되는 이유를 모았다.

지난 13일 첫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은 신선한 소재와 흥미로운 스토리로 시선을 강탈했다. 극은 대한민국을 은밀하고 왜곡되게 조종하는 기득권 세력에 치명타를 입히는 도둑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통쾌하게 다루는 작품.

◆ 독립 운동가 VS 친일파 후손 통해 ‘적폐청산’을 드라마에 담아내다.

도둑놈 도둑님’은 부와 권력을 다 가진 부유한 삶을 사는 친일파 후손과 가난한 삶을 살고 있는 독립운동가 후손들의 씁쓸한 현실을 리얼하게 그려내며 큰 공감을 얻었다. 오랫동안 쌓이고 쌓인 관행, 부패, 비리 등 ‘적폐청산’을 염원하는 주제의식이 돋보인다는 네티즌들의 찬사와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황금무지개’, ‘화려한 유혹’ 등 안방극장에 숱한 화제를 모았던 믿고 보는 손영목, 차이영 작가의 탄탄한 필력이 자칫 무거워 질 수 있는 소재를 온 가족이 모여 앉아 즐겁게 볼 수 있도록 쉽게 풀어 이야기 하며 눈 돌릴 틈 없는 폭풍 전개로 시청자와 네티즌들을 사로잡았다는 평.

한번 보면 몰입하고 빠져들 수밖에 없는 스토리와 힘있는 서사는 철저한 자료 조사와 뛰어난 필력을 통해 만들어 졌고, 한 장면 한 장면 더욱 공을 들이고 있는 만큼 매회 풍성한 이야기로 시청자들을 만날 준비를 마쳤다.

◆ 오프닝부터 엔딩까지 완벽한 섬세한 연출 ‘오경훈 PD’

오경훈 PD의 섬세한 연출내공이 더해져 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을 더욱 빛나게 하고 있다. ‘엄마’, ‘불새’, ‘러브레터’ 등에서 뛰어난 연출력을 보여줬던 스타 PD답게 드라마 오프닝부터 마성의 엔딩까지 어느 것 하나 버릴 것 없이 잘 짜여진 디테일한 연출력은 드라마 보는 재미를 극대화 시키며 완성도를 높였다.

장판수(안길강)의 뒤를 따라간 친아들 민재(문우진, 성인 김지훈)가 수현(허준우,성인 지현우)이 병원에서 ‘아빠’라고 부르는 모습을 보고 오해를 시작하게 되는 모습이 1부 엔딩으로 그려졌고 2부 엔딩은 6년의 시간이 흘러 즐겁게 자장면 먹고 있는 장판수와 돌목(김강훈,성인 지현우)을 민재(남다름,성인 김지훈)가 창 밖에서 보고 오해가 깊어지는 모습이 순차적으로 이어 그려졌다. 장판수의 친아들 민재가 양자로 입양된 돌목과 아버지를 향한 오해가 깊어지는 과정이 강렬하게 표현된 엔딩신은 깊은 인상을 남기며 긴 여운으로 남는다는 호평을 얻었다. 3,4회 엔딩은 어떻게 그려질지 더욱 기다려지는 대목이다.

◆ 캐릭터 싱크로율 높은 연기자들이 만들어내는 힘 있는 에너지가 다르네

‘도둑놈 도둑님’이 기대되는 또 다른 이유는 극중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이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극에 힘을 실어 주고 있기 때문이다. 안길강,최종환을 비롯해 이주실, 장광, 정경순, 서이숙, 김정태 등 내노라 하는 연기력을 자랑하는 연기파 중견 배우들과 러블리한 매력으로 시선을 강탈하는 아역배우들이 극을 탄탄하게 이끌어 주고 있다. 빈틈 없는 연기력이 역할 집중도를 높이며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는 상황.

이번 주 방송에는 성인 주인공들의 등장을 앞두고 어린 시절 운명적 인연이 본격적으로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20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