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9077 0372017052038039077 03 0301001 5.17.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결혼 안해도 그만” “이혼 별 거 아냐” 달라진 기혼여성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기혼여성들의 결혼과 이혼을 바라보는 시각이 2000년 이후 급격히 변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으로, 이혼은 ‘절대로 해서는 안되는 것’에서 ‘이유가 있으면 해야 하는 것’으로 바뀐 것이다.

20일 보건사회연구원의 ‘출산력 조사를 활용한 한국의 출산력 변천 과정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15∼49세 기혼여성 중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는 인식은 2000년 19.2%에서 2015년 11.5%로 크게 감소했다.

같은 기간 ‘결혼을 하는 편이 좋다’는 선택적 인식은 30.5%에서 37.7%로 증가했고고, ‘해도 좋고 안 해도 좋다’는 유보적 태도는 44.2%에서 44.4%로 큰 변화가 없었다.

기혼여성이 생각하는 여성의 적정 평균 결혼연령은 2006년 27.3세에서 2015년 30세로 2.7세 높아졌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혼에 대한 기혼여성의 가치관도 달라졌다.

‘이유가 있으면 해야 한다’는 의견이 2000년 13.8%에서 2012년 26.2%로 12.4%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가급적 이혼해서는 안 된다’와 ‘절대로 이혼해서는 안 된다’ 등 부정적 의견은 같은 기간에 47.5%에서 34.7%로 뚝 떨어졌다. ‘경우에 따라 이혼할 수도 있다’는 유보적 태도는 2000년 33.9%에서 2012년 36.4%로 약간 늘었다.

기혼여성의 재혼에 대한 인식은 유보적 의견이 2000년 50.2%, 2006년 55.8%, 2012년 58.9% 등으로 조사연도와 무관하게 가장 높게 나타났다.

출산력 조사는 보사연이 3년마다 임신경험이 있는 기혼여성(15∼49세)을 대상으로 결혼과 출산, 자녀, 성 역할 분담 등 가족 가치관과 관련해 실시하는 조사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