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8922 0442017052038038922 07 0703001 5.17.8-RELEASE 44 SBS funE 0

[CANNES+] 베일벗은 '옥자', 찬사와 혹평 공존…올해의 문제작답다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칸(프랑스)김지혜 기자] 그야말로 요란하고 떠들썩한 신고식이었다.

제70회 칸국제영화제 '뜨거운 감자'로 자리매김한 '옥자'가 현지에서 베일을 벗었다. 19일(현지시간) 오전 8시 30분 칸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기자시사회를 통해 영화가 첫 공개된 것.

시작부터 순탄하지 못했다. 영화 시작 후 8분 만에 상영이 중단되는 소동이 빚어진 것. 객석에서 야유가 쏟아지는 등 장내가 어수선해지자 영화에 대한 반감으로 멈춘 것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지만 상영관의 기술 결함 문제인 것으로 드러났다.

칸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사고 발생 약 1시간 후 "봉준호 감독의 '옥자'가 뤼미에르 극장에서 상영되는 동안 기술적인 문제가 발생했다"면서 "사고는 완전히 기술 스태프에 의한 것이었다. 감독과 '옥자' 팀, 프로듀서와 관객들에게 깊은 사과를 전한다"는 입장를 표명했다.

실제로 이날 시사는 스크린 앞 천막이 반쯤 가려진 상태로 상영이 시작돼 마스킹 문제를 일으켰고, 극장 내 야유가 쏟아졌다. 기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시사인 만큼 영화 상영의 기본적인 결함이 발견되자 더 큰 반발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보인다.

SBS funE

그러나 상영 재개되자 취재진들은 영화에 깊이 빠져들었다.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가 어느 날 갑자기 사라지고, 옥자의 하나뿐인 가족인 산골 소녀 미자가 필사적으로 옥자를 찾아 나서면서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렸다.

인간 미자와 동물 옥자의 우정, 어른들의 탐욕으로 빚어진 파국에 대한 이야기가 봉준호 감독의 뛰어난 비주얼로 구현됐다.

언론시사 후 열린 프레스 컨퍼러스에서 봉준호 감독은 "이 영화를 통해 생명과 동물, 자본주의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해 보고 싶었다"고 제작 동기를 밝혔다.

하나의 장르로 구현할 수 없는 복합적인 영화의 색채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이에 대해서는 "일부러 장르를 헷갈리게 한 것은 아니다"면서 "사람들이 '봉준호 장르'라고 불러주는데, 저에게 최고의 찬사"라고 말했다.

SBS funE

'옥자'는 언론시사회에 이어 오후 7시 공식 상영회를 통해 보다 많은 영화인들과 만났다. 전 세계에서 몰려든 영화 관계자, 감독, 배우, 일반 관객 등 약 2천여 명이 뤼미에르 극장을 가득 채웠다.

봉준호 감독과 틸다 스윈턴, 제이크 질렌할, 변희봉, 스티븐 연, 릴리 콜린스, 폴 다노 등 영화의 주역들은 서로 팔짱을 끼고 레드카펫에 올랐다.

영화제 수장인 티에리 프레모 집행위원장의 환대를 받으며 뤼미에르 대극장에 입장했다. 관례대로 객석에 앉아있던 관객들은 모두 일어나 박수를 쳤다.

영화 상영 후 2시간 동안 객석 내 반응은 차분했다. 극의 변곡점에서 간간히 웃음과 감탄사가 나온 것을 제외하면 이야기 자체에 집중하는 분위기였다.

엔딩 크레딧과 쿠키 영상까지 모두 올라가고 난 뒤 기립박수가 터져 나왔다. 영화에 대해서는 봉준호 감독 특유의 비주얼 구현 능력과 메시지 결합에 대해서는 "독창적이고 신선하다"는 평가가 많았지만, 다소 난해하고 지루하다는 의견도 적잖았다.

영국 가디언지는 "이 영화를 제작한 넷플릭스는 무슨 생각으로 이 작품을 작은 스크린에 상영한 것인가"라며 아이패드 등 작은 화면에서만 '옥자'를 보는 것은 아까운 일"이라고 극찬했다.

'옥자'에 대해 "괴물영화일 뿐만 아니라 한 소녀와 하마 같은 돼지의 사랑스러운 가족 액션 모험 영화"라며 장르를 규정한 뒤 "서양 관객들에게는 마법 같은 한국의 자연 속의 삶을 보여준다. 이후에는 우리를 불신이 가득 찬 사악하고 위험한 뉴욕으로 데려간다"고 소개했다.

SBS funE

프랑스 배급사 '로스트 필름스'에서 일하는 마크 올리는 "봉준호의 팬이었다. 넷플릭스와 극장 간의 정치적 문제보다는 봉준호 감독의 작품 자체에 집중했는데, 감동적이었고 환상적이었다. 전작들만큼 훌륭한 것 같다. 정치적인 요소도 있지만 엔터테인먼트적인 재미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익명을 요구한 프랑스의 한 프로듀서는 "기대에 못 미친다. 내용도 그렇고 음악도 그렇고 전반적으로 아쉽다. '영화적인 작품’이라기보다는 ‘엔터테인먼트적'인 요소가 큰 영화 같다. 오전에 영화를 본 동료 기자가 '옥자'를 보고 TV영화 같다고 했는데, 그 말의 뜻을 알 것 같다"고 혹평을 하기도 했다.

언론 시사 후 나온 현지 언론의 평가는 3점대다. 현재까지 상영된 4편의 경쟁작 중에서는 나쁘지 않은 성적표다.

'옥자'는 칸영화제 70년 역사상 최초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기반의 영화가 경쟁 부문에 진출하는 쾌거를 거뒀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프랑스 극장 협회의 반발을 사 칸 영화제는 "내년부터는 극장 상영을 전제하지 않는 영화는 경쟁 부문 진출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새로운 룰을 발표했다.

공식 상영을 마친 '옥자'는 20일 국내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제작에 관한 비하인드 스토리와 칸영화제 후일담을 밝힐 예정이다.

<사진 = 칸 공동취재단, 영화 스틸컷, 김현철 기자>

ebada@sbs.co.kr

☞ 다함께 Fun! SBSFunE 연예뉴스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플러스 & SBS콘텐츠허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