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8555 0372017052038038555 06 0602001 5.17.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어게인TV]'슬램덩크2' 축 데뷔, 주마등처럼 스친 100일의 기적+결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김수형기자]언니쓰 멤버들이 약 100일 동안의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는 신인 걸그룹 언니쓰가 꿈의 무대 '뮤직뱅크'를 통해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치렀다.

앞서 이날 방송에서 드디어 데뷔 당일날 KBS홀에 모여 아이돌 코스인 '뮤뱅 출근길' 사진까지 찍는등 정말 데뷔기분을 만끽한 것. 이어 메이크업과 헤어역시 다른 걸그룹 부럽지 않은 꽃단장을 했고, 멤버들은 리허설 후 사전 녹화까지 성공적으로 마쳤다.

특히 음원공개 2시간만에 차트 올킬을 한 멤버들은 1위 소식을 접하고 눈물을 글썽거리기 시작, 자신들을 응원하러 와 준 팬클럽 '동생쓰'들과 막간을 이용해 팬미팅을 진행하면서 다시 차트 1위를 확인하며 기쁨의 눈물을 흘렸고, 팬들에게 즉석에서 CD 선물을 하는 등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무엇보다 언니쓰 첫 데뷔 무대 소감에 대해 소미는 "노래할때 행복하게 해버리자는 마음으로 했다. 늘 위축되었는데 다시 무대에서 내 소리를 냈다는 것 자체가 무척 행복했다"며 눈물을 흘린 것.

이어 멤버들의 눈물의 향연은 계속 되었다. 무대를 마친 예원에게 의문의 메시지가 도착, 바로 믿고 의지하는 선배 차태현이 보낸 거였다. 그는 예원에게 "다시 노래하기까지 늘 방송을 지켜봤다"면서 "배우들에게 왜 예능하냐 하는데, 배우들이 예능할때 가장 좋은 점을 예원이가 보여줬다. 인생을 바꿔놨다"며 그녀를 칭찬, 후배 예원의 꽃길을 응원했다.

뿐만 아니라 가장 눈에 띈 의리 인맥은 바로 민효린이었다. 언니쓰 멤버들을 데뷔 축하 화환까지 보낸 바 있던 효린은 홍진경에게 "이거 끝나고 울고있지 않을까 싶다 휴지라도 어떻게 줘야하냐"며 센스있게 입을 열면서 "떨어져 있지만 언제나 언니쓰 멤버로써 항상 지켜보겠다"며 언니쓰 1기 출신 답게 애정을 드러냈고, 이에 감동받은 홍진경은 "이렇게 멋진 멤버들을 두번씩이나 만나니 행복하고 좋다"며 감동의 쓰나미 눈물을 계속 흘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