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8546 0372017052038038546 06 0602001 5.1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어게인TV]'크라임씬3' 김병옥, 남다른 촉에 고정출연 시급합니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크라임씬3' 김병옥의 촉은 남달랐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JTBC '크라임씬 시즌3'는 '사기꾼 살인사건'을 다뤘다. 인천 부둣가에 버려진 이민 가방에서 발견된 한 남성의 사체. 피해자의 정확한 신원은 알 수 없는 상황으로 사체의 안주머니에서는 두 개의 신분증이 발견됐다. 플레이어들은 피해자의 정체와 그를 죽인 범인을 추리해야 했다.

이날 피해자 장영창 회장을 죽인 사람으로는 용의자 김동포(김병옥 분)와 장진 비서가 의심받았다. 특히 장진 비서의 집에서는 19억 돈과 사업 제안서가 발견됐을 뿐더러, 여러 가지 정황상 범인으로 의심되기 충분했다.

이에 최종 투표에서 4표를 획득한 장진 비서가 감옥에 갇히게 됐다. 장진 비서는 답답해하며 끝없는 셀프변호를 했다. 그럼에도 다들 장진 비서가 범인일 거라 굳게 믿었다.

하지만 반전이 일어났다. 장진 비서가 아닌 양세형 형사가 '사기꾼 살인사건'의 범인이었던 것. 이에 양세형 형사는 400만원을 획득하게 됐다. 반전이 하나 더 있었다. 김동춘이 양세형 형사에게 투표했던 것.

모두들 놀라워했고, 김동포는 양세형 형사에게 투표한 이유에 대해 "김지훈 팀장, 장진 비서를 의심할 만했지만, 양세형 형사가 전혀 관계 없는 사람처럼 보이고 뭔가 오버 액션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범인 양세형 형사 역시 "김동포가 혼자 몰래 다가와 '너가 범인이지?', '왜 죽였어?'라고 물어보고는 했었다"고 전했다.

돌이켜보면 양세형 형사는 비리가 밝혀지자 돌변하는가 하면, 살인 도구가 나오면 오버했던 것. 박지윤 형사는 "다들 혈안돼 있을 때 김동포는 한발짝 떨어져 모든 상황을 지켜봤다"고 추켜세웠다.

역시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명품 신스틸러'다웠다. 김병옥의 남다른 촉과 활약에 '크라임씬3' 고정 출연자로 탐이 났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