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8243 0042017052038038243 01 0101001 5.17.1-RELEASE 4 YTN 0

문재인 정부 열흘...'국정 개혁·외교 복원' 박차

글자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지 열흘째입니다.

검찰 개혁부터 적폐 청산으로 불리는 조치들까지 각종 개혁 조치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또 정상 외교도 본격적으로 복원하면서 국정 공백을 빠르게 메우고 있다는 평가인데요.

열흘간의 행보를 임성호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임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장과 법무부 검찰국장에 대한 감찰 지시.

이어 나온 전격적인 인사 조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에는 최순실 게이트 사건 수사팀장이었던 윤석열 검사를 깜짝 발탁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우리 대한민국 검찰의 가장 중요한 현안은 역시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수사, 또 공소 유지라고 생각합니다. 그 점을 확실히 해낼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했습니다.]

적폐 청산과 개혁 공약 이행에도 속도를 냈습니다.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도록 했고, 친일·군사독재 미화 논란이 일었던 국정 역사교과서를 폐기했습니다.

세월호 참사 때 희생된 기간제 교사의 순직 인정과 임기 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시대 선언으로 후보 시절의 약속도 지켜나갔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업무가 상시적이고 지속적인 업무에 종사하는, 안전과 생명과 관련된 업무에 종사하는 그 분야는 반드시 정규직으로 고용돼야 한다는 원칙을 세우겠습니다.]

안보와 외교에도 힘을 쏟았습니다.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는 국가안전보장회의, NSC를 소집해 대응했고, 국방부와 합참을 잇달아 방문해 안보 의지를 내세웠습니다.

미국, 일본, 중국에는 특사를 파견했습니다.

반년 가까이 중단됐던 정상외교에 시동이 걸렸습니다.

[홍석현 / 미국 특사(지난 17일 출국 당시) : 제일 중요한 건 역시 한미 동맹과 북핵 해결 문제에 대한 미국과의 공유, 서로 이해를 높이는 그런 문제가 되겠고요.]

하지만 아직 외교·안보 사령탑이라고 할 수 있는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인선과 각 부처 장관 후보자 지명에는 시간이 필요해 보입니다.

청와대는 다음 주 국회 임명 동의가 필요 없는 차관 인사부터 단행해 국정을 수행하며 조각 작업도 이어간다는 방침입니다.

취임 직후부터 강도 높게 개혁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문 대통령이, 적시에, 또 적재적소의 추가 인사로 개혁 동력을 확보해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YTN 임성호[seongh12@ytn.co.kr]입니다.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여러분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