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7758 0042017052038037758 04 0401001 5.17.5-RELEASE 4 YTN 0

日, 사람 찾아 나서는 '신세대 곰'에 골머리

글자크기
[앵커]
일본에서는 요즘 사람 앞에 시도 때도 없이 나타나는 이른바 '신세대 곰'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신세대 곰'은 사람을 피하는 게 아니라 되레 사람한테 자꾸 접근해 붙여진 이름인데 인명피해로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대낮 산 중턱에 시커먼 곰이 나타났습니다.

50m 아래서 사람이 촬영을 하고 있지만 그냥 물끄러미 쳐다보기만 합니다.

한가롭게 도로를 건너는 곰.

자동차나 사람에 대한 경계의 기색은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사람을 무서워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사람이나 사람이 사는 곳을 찾아 나서는 이른바 '신세대 곰'입니다.

일본 곳곳에서 이런 신세대 곰이 시도 때도 없이 출몰하면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난달에는 기후현 주택가로 내려온 곰이 주민 3명을 습격해 머리에 큰 상처를 입혔습니다.

일본 환경성 조사 결과 지난해에만 모두 105명이 다쳤고 4명이 숨졌습니다.

한 운전자가 도로에 나타난 곰에게 먹이를 주자 뒤 차 운전자가 큰 소리로 말립니다.

사람들이 이렇게 곰에게 먹이를 주는 것도 겁 없는 신세대 곰이 늘어나는 이유 중 하나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습니다.

사람을 그저 먹이 주는 존재로 착각한다는 겁니다.

그러다 보니 어미 품에서 자라다 갓 독립한 새끼 곰들이 별 경계심 없이 민가 주변을 떠도는 경우도 많습니다.

[오니시 나오키 / 일본 삼림종합연구소 : 어미 곰에서 자립하는 게 보통 6월쯤인데 이때 사람들이 사는 곳에 갑자기 나타나기도 합니다.]

일본에서는 죽순을 따거나 나물을 뜯으러 산을 찾는 사람들이 많은 계절입니다.

그런데 지금이 곰들의 번식기인 만큼 사고 위험이 높아 관계 당국은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여러분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