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7613 0022017052038037613 01 0101001 5.17.9-RELEASE 2 중앙일보 0

검찰 줄세우기 시작 vs 나무랄 데 없는 인사

글자크기

검찰 인사, 정치권 반응 엇갈려

한국당·바른정당선 코드 인사 비판

국민의당, 환영하며 절차 문제 지적

민주당 “새 지검장에 국민 큰 기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에 깜짝 임명하자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반발했다. 하지만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환영 입장을 내놓았다. 정태옥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윤석열 검사 임명으로 (검찰의) 기수와 서열이 파괴된 것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는 건 아니다”며 “하지만 특정한 편향성을 가진 사람을 사실상 ‘검찰의 2인자’ 보직에 갖다 놓는 것은 또 하나의 검찰 줄세우기나 코드인사가 시작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검사가 2012년 12월 대선정국에서 발생한 국정원 댓글사건을 수사하면서 상부의 외압 의혹을 폭로했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특검 수사 당시 수사팀장으로 참여했다는 점을 문제 삼은 것이다.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 출신인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검찰 인사에 대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는 문재인 정부가 기본적인 법과 원칙을 준수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학자 출신 민정수석 등으로 구성된 문재인 정부의 전문성 부족이 여실히 드러난 결과”라고 비판했다.

그는 “현행 검찰청법에 따르면 ‘검사의 임명과 보직은 법무부 장관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한다. 이 경우 법무부 장관은 검찰총장 의견을 들어 검사 보직을 제청한다’고 명시돼 있다. 그런데 청와대는 검찰총장과 장관이 공석인 가운데 윤석열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하는 인사를 단행했다”며 “검사장급 인사가 법무부나 대검찰청이 아닌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발표됐고, 법무부 장관의 직무를 대행하던 이창재 차관이 사의를 표명해 논란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바른정당도 같은 목소리를 냈다. 조영희 대변인은 “이번 인사가 윤 검사보다 기수가 높은 고위 검찰 간부들의 물갈이를 위한 것이라면 문재인 정부의 검찰 개혁이 과거 정권과 다른 점이 무엇인가”라고 지적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환영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정원 대선 개입사건과 최순실씨 국정 농단사건 수사에서 윤석열 신임 지검장의 원칙과 소신을 지켜본 국민의 기대치는 굉장히 높다”고 평가했다.

국민의당도 “윤 검사의 서울중앙지검장 임명은 나무랄 데 없는 인선”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임명 절차를 문제 삼았다. 고연호 대변인은 “지검장 인사는 검찰 발표가 원칙”이라며 “청와대가 직접 브리핑했다는 점에서 검찰의 중립성이 또다시 도마에 오르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밝혔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 이른바 ‘돈봉투 만찬사건’으로 무너진 검찰을 뼛속부터 개혁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고 평가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SNS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포스트]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