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6925 0042017051938036925 02 0201001 5.16.13-RELEASE 4 YTN 38064482

'돈 봉투 만찬' 감찰 본격화...법무부 차관·대검 차장 사의 표명

글자크기
[앵커]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합동감찰반이 당시 만찬에 참석한 인사들에 대한 감찰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의 여파로 법무부 장관을 대행하고 있던 이창재 법무부 차관과 검찰총장을 대행하던 김주현 대검 차장 등 검찰 수뇌부의 사의 표명이 잇따랐습니다.

최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법무부와 대검찰청이 '돈 봉투 만찬' 사건 조사를 위해 구성한 합동감찰반이 만찬 참석자 전원에 경위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경위서 제출 대상자는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등 모두 10명입니다.

감찰반은 만찬 참석 인사를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어떤 경위에서 만찬이 계획됐고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조만간 참석자를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것은 물론 관련자의 계좌 정보도 들여다볼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조사 과정에서 범죄 혐의가 드러나면 곧바로 수사로 전환됩니다.

이런 가운데, '돈 봉투 만찬' 여파로 법무부 장관 대행을 맡아 온 이창재 법무부 차관이 전격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이창재 / 법무부 차관 : 이번에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 정말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무엇보다 국민에 죄송하고 새롭게 출발하는 정부에도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오로지 국민 신뢰만을 생각하고 내린 판단으로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앞서 이 차관은 국민의 신뢰를 조금이나마 회복하기 위해선 먼저 내려놓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사의 표명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어 검찰총장 직무대행인 김주현 대검찰청 차장검사도 원활한 검찰 운영을 위해 직을 내려놓을 때라고 생각했다며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이미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공석인 상태에서 이 차관과 김 차장까지 사의를 표명하면서 검찰의 수뇌부 공백 상태가 악화하고 있습니다.

추가로 검사장급 이상 고위급 검사들의 대대적인 줄사표 가능성까지 나오면서 선장을 잃은 검찰은 표류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여러분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