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6566 0722017051938036566 02 0201001 5.17.1-RELEASE 72 JTBC 36779259

'4대강 보' 바닥에 독성물질…커지는 개방·철거 목소리

글자크기
[앵커]

4대강의 녹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보 수문을 여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상층부 물이라도 빨리 흘려보내려는 건데요. 강바닥 상태가 더 심각해서, 이 정도로는 해결이 안 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윤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4대강 공사로 만들어진 보 주변엔 기온만 오르면 녹조가 가득 찹니다.

가끔 수문을 열어봤지만 별 소용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물속은 사정이 더 심각합니다.

움직이는 생명체가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

강바닥 부근에서는 용존산소가 거의 없는 빈 산소층이 형성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이같은 현상은 대구 달성보, 경남 합천창녕보·창녕함안보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처럼 바닥 쪽 사정이 더 안 좋은 것은 녹조 현상을 일으키던 독성 남조류, 마이크로시스티스가 강바닥에 계속 쌓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영남권 환경단체들의 모임인 '낙동강연합'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4대강 오염도는 표면에 비해 바닥쪽이 4배나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수문을 집중적으로 여는 펄스 방류로는 표층부 물질만 흘려보낼 뿐 바닥 쪽 사정은 개선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전상미/인제대학교 박사 : 독소물질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수문 상시개방이나 또는 보 철거가 보다 합리적인 방안이라고 생각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4대강 보의 수문은 상시 개방하되 철거 문제는 민관합동연구 결과를 지켜본 뒤 결정하겠다는 입장이었습니다.

윤정식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