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6271 0432017051938036271 04 0401001 5.17.1-RELEASE 43 SBS 35693629

韓·中, 관계 복원 첫걸음 뗐지만…사드 난관 극복해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총리가 오늘(19일) 오전에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났습니다. 최근에 불편해진 한·중 관계를 복원하자는데는 어느 정도 원칙적인 공감대가 형성됐지만, 사드 문제를 본질적으로 해결하기까지는 여전히 갈 길이 멀어 보입니다.

베이징 편상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해찬 중국 특사와 시진핑 주석의 만남은 예정시간의 두 배인 40여 분간 이어졌습니다.

[시진핑/중국국가주석 : 정치적 신뢰를 공고히 하고 갈등을 잘 처리해 한중관계를 빨리 정상궤도에 올려놓아야 합니다.]

이해찬 특사는 문 대통령이 보낸 친서를 전달하며 오는 7월과 8월, G20 정상회의와 한중수교 25주년에 즈음해, 정상회담을 열자고 제안했습니다.

[이해찬/중국특사 : 정상간에 회담이 이뤄지기 때문에, 그런 기회를 통해서 관계를 복원할 수 있는 계기가 만들어 지지 않을까.]

그러나 사드 문제에 있어서는 여전히 불편한 분위기가 감지됐습니다.

이 특사의 좌석 배치가, 시 주석과 나란히 돼 있지 않아, 중국 측이 사드 배치에 대한 불만을 표시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왕이 외교부장은 물론 양제츠 국무위원, 시진핑 주석까지 사드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며 해결책을 요구했습니다.

[화춘잉/중국외교부대변인 : 한국측에 중국의 중대하고 합리적인 우려를 잘 해결하길 요구했습니다.]

특사단의 방문으로 한·중 관계 복원의 첫걸음을 뗐지만 사드 해법을 도출하기까지는 적지 않은 난관이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 이국진, 영상편집 : 김호진)

[편상욱 기자 pete@sbs.co.kr]

☞ [제 19대 대통령 문재인 당선] 기사 모아보기
※ ⓒ SBS & SBS콘텐츠허브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