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6160 0722017051938036160 02 0201001 5.17.5-RELEASE 72 JTBC 35092596

세월호 참사 기간제 교사 유족, 경기 교육감에 손배소

글자크기
세월호 참사 당시 학생들을 구하다 숨진 뒤 순직을 뒤늦게 인정 받은 고 김초원 교사의 유족이 경기도 교육감을 상대로 손해 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당시 단원고 정교사는 공무원 단체 보험에 가입돼 5000만 원에서 2억 원의 사망 보험금을 받았는데요.

하지만 김 교사는 기간제 교사라는 이유로 보험 가입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경기도 교육청은 지난해 8월 기간제 교사도 단체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신진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