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5809 0442017051938035809 06 0602001 5.17.9-RELEASE 44 SBS funE 0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아이돌마스터' 수지, 포텐 폭발[종합]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강선애 기자] ‘아이돌마스터.KR’의 수지가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는 것을 몸으로 입증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funE 드라마 ‘아이돌마스터.KR-꿈을 드림’(극본 신혜미 원영실, 연출 박찬율, 제작 IMX/이하 ‘아이돌마스터.KR’) 4회에선 첫번째 미션인 댄스대결을 앞두고 연습에 돌입한 ‘데뷔조’와 ‘루키조’ 연습생들의 모습이 그려졌고, 그 가운데 몰라보게 향상한 수지(이수지 분)의 실력이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데뷔조’ 영주(허영주 분), 소리(김소리 분), 재인(천재인 분), 유키카(유키카 분), 태리(정태리 분)는 오래 전부터 함께 연습해온 터라 호흡이 잘 맞았다. 리더 영주의 주도하에 노래를 선곡하고 차근차근 댄스연습을 진행했다. 하지만 이제 막 연습생 신분이 된 ‘루키조’ 수지, 예은(이예은 분), 하서(권하서 분), 민트(민트 분), 지슬(차지슬 분)은 시작부터 삐그덕거렸다. 수지와 예은은 춤을 못 춰 눈총을 받았고, 하서, 민트, 지슬은 자기 주장만 하느라 연습에 진척이 없었다.

수지한테는 멤버들과의 불화도 거듭됐다. 숙소 룸메이트인 영주가 아끼는 풍선을 실수로 터뜨린 수지는 “네 얼굴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짜증나”라는 말까지 들었다. 수지는 ‘실력없이 낙하산으로 온 연습생’이란 오명과 갖은 실수들로 다른 연습생들과도 마찰을 빚었다. 그럼에도 수지는 죽은 쌍둥이 동생, ‘레드퀸’ 수아의 꿈을 대신 이뤄주겠다는 의지 하나로 꿋꿋이 버텼다.

수지는 늦은 시간에도 춤연습에 매진했다. 하지만 잘 되지 않는 연습과 심적인 스트레스에 힘들어했다. 이런 수지를 지켜보던 강신혁(성훈 분)은 망가진 수지의 운동화끈을 대신해 자신의 끈을 빼서 묶어줬다. 강신혁은 “그냥 운동화끈 하나 끊어졌을 뿐이야. 이런 일로 일일이 감정소모하지 말라고”라며 딱딱한 말투 속 진심어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수지의 진심은 점차 다른 연습생들에게도 전해졌다. 수지와 가장 먼저 마음을 나누기 시작한 친구는 예은이었다. 예은도 노래가 특기라 춤에는 자신이 없었고, 룸메이트인 재인, 유키카, 태리가 워낙 친한 사이라 홀로 소외감을 느끼며 숙소생활에 힘들어했다. 서로 공감대가 형성된 수지와 예은은 함께 춤연습을 하며 서로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갔다.

예은은 수지에게 “너 되게 단단한 아이구나? 낙하산이니 민폐니, 애들한테 엄청 쪼이고 구박당해서 나 솔직히 너 중간에 그만둘 줄 알았거든. 근데 대단해. 이렇게 포기 안하고 열심히 하는 거 보면”이라며 진심으로 수지를 칭찬하기도 했다. 또 “넌 분명 춤도 노래도 더 잘하게 될 거야”라며 수지를 응원했다.

숙소에서는 급기야 머리채를 잡고 싸우는 사건까지 발생했다. 친한 사이인 유키카와 재인이 사소한 일로 다투다가 서로의 머리채를 잡은 것. 소란스러움을 잠재운 사람은 맏언니 소리였다. 소리는 “모르는 사람들끼리 모였으니 불편한건 당연한거야. 그럴수록 조금씩 양보하고 배려해야지. 못한다고 화내고 낯설다고 배척하고, 힘든건 다들 마찬가지 아냐? 우리, 경쟁하는 사이인건 맞지만 적어도 선의까진 잊지 말자. 그래야 팀이고 동료지”라며 모두의 마음에 경종을 울렸다.

이후 연습생들은 다 같이 음식파티를 즐기며 서로에게 조금씩 더 가까워졌다. 수지에게 날카롭게 대하던 영주도 미운 마음이 한 풀 꺾였다. 영주는 “고기 그만 굽고 먹어. 너 여기 와서 제대로 밥 먹은 적 없잖아”라고 퉁명스럽게 말했지만 수지를 은근히 챙겼다. 이런 영주의 작은 배려에 수지는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다시 돌아온 아침, 연습생들은 춤대결로 청소 몰아주기 내기를 했다. 각 팀에서 제일 못 추는 사람이 대표로 나와 랜덤곡에 맞춰 댄스대결을 하기로 한 것. ‘데뷔조’ 대표로는 유키카가, ‘루키조’ 대표로는 수지가 나왔다.

수지는 자신없어 하며 중앙에 섰다. 지켜보는 친구들도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하지만 음악을 틀자 수지는 달라졌다. 밝은 표정으로 음악을 즐기며 즐겁게 춤을 췄다. 그의 매력적인 모습에 지켜보는 모두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강신혁도 멀리서 이런 수지의 춤을 지켜봤다.

그 가운데 영주는 복잡한 표정을 지었다. ‘그 애의 춤을 본 순간, 모든 게 흔들렸다. 내겐 없는 그 특별함, 불안이 요동치기 시작한 거다’라는 영주는 속마음은, 수지의 몰라볼 성장과 더불어 커질 영주의 질투심까지 예고하며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케 했다.

한편, 반다이남코의 유명 게임 ‘아이돌마스터’ 시리즈 최초의 실사 드라마로, 연습생 소녀들이 아이돌 데뷔라는 꿈을 향해 달려가는 성장기를 그리는 드라마 ‘아이돌마스터.KR’은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30분 SBS funE에서 방송된다. 이어 금요일 밤 11시 SBS 플러스, 일요일 오전 11시 SBS MTV에서 순차적으로 방송된다. 또한 아마존 프라임을 통해 전 세계 200여 개국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 다함께 Fun! SBSFunE 연예뉴스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플러스 & SBS콘텐츠허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