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4897 0112017051938034897 02 0213001 5.16.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아세안 특사' 박원순 서울시장 "文대통령 친서 전달"

글자크기
["필리핀·인도네시아·베트남 파견…협력 외교 강화 의지 피력"]

머니투데이

문재인 대통령(사진 왼쪽)과 박원순 서울시장/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특사로 임명한데 대해 서울시가 "아세안 의장국인 필리핀과 인도네시아, 베트남에 파견키로 했다"면서 "해당 정부와 일정 조율이 끝나는대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박 시장은 문 대통령의 협력 외교 강화 의지가 담긴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라며 "방문국 고위 관계자들을 두루 만나 새 정부의 정책과 비전을 설명하고 양국 관계 발전 방안에 대한 심도있는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에 아세안에 별도의 특사를 파견키고 한 것은 한반도와 동북아를 넘어 우리 외교지평을 넓히고 다원화된 협력 외교를 추진해 나가고자 하는 문재인 정부의 적극적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서울시는 또 "특사 대표단의 활동은 우리 정부의 대외정책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해 문재인 정부 협력외교 추진을 위한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박 시장은 세계도시정상회의의 정식 초청으로 싱가포르를 방문하는 등 동남아 주요국가들과 도시외교를 적극 전개해왔다"면서 "이를 통해 동남아 지역에 다양하고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세안은 우리나라 제2의 교역상대로 매년 300억 달러가 넘은 무역흑자를 내고 있으며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곳"이라며 "올해 아세안 의장국은 필리핀으로 인도네시아에는 아세안 사무국이 있고, 베트남은 오는 11월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의 의장국"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시장이 아세안 특사로 파견됨에 따라 오는 21일 출발 예정이었던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쿠알라룸푸르 순방길은 류경기 행정1부시장이 대행하기로 했다. 이번 순방은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 관광객 감소에 따라 관광시장을 다변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미호 기자 best@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