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4892 0032017051938034892 02 0201001 5.16.8-RELEASE 3 연합뉴스 0

김주현 대검찰청 차장검사도 사의…검찰 인적쇄신 가속화(종합)

글자크기

윤석열 중앙지검장 임명날…"원활한 검찰 운영 위해 직 내려놓을 때"

새 정부 법무장관-검찰총장 임명 앞서 고위급 검사들 '줄사표' 전망

연합뉴스


김주현 대검찰청 차장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차기 검찰총장 유력 후보로 꼽히던 김주현(56·사법연수원 18기)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19일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김 차장은 이날 오후 대검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공직을 수행하는 동안 국민을 위하여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노력해 왔다. 이제 원활한 검찰 운영을 위하여 직을 내려놓을 때라고 생각하여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서울 출신인 김 차장은 사법연수원을 차석으로 수료하고 서울지검 검사로 임관해 법무부 검찰국 검사, 대검 기획과장·특수수사지원과장, 법무부 대변인·기획조정실장을 거쳐 2년간 검찰국장을 지낸 뒤 차관을 역임한 검찰 내 손꼽히는 '기획통' 검사였다.

전국 부장검사 중 최선임인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과 서울중앙지검의 특별수사를 총괄하는 3차장을 맡아 주요 형사·특수사건을 지휘하기도 했다.

이달 15일 김수남(57·16기) 검찰총장의 퇴임에 이어 김 차장검사까지 조직을 떠나기로 하면서 검찰·법무부 지휘부는 모두 공석이 됐다.

지난해 퇴임한 김현웅(58·16기) 전 장관을 대신하던 이창재(52·19기) 법무부 장관 권한대행도 이날 오전 사의를 표명했다.

연합뉴스

'인사태풍' 예고된 검찰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걸린 검찰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돈 봉투 만찬 파문'에 연루된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에 대한 감찰 지시와 좌천 인사,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의 서울중앙지검장 임명 등 청와대의 파격 인사 단행은 본격적인 검찰개혁을 위한 인사 태풍을 예고하고 있다. 2017.5.19 utzza@yna.co.kr



검찰 내부에선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검찰의 꽃'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57·23기) 대전고검 검사를 임명한 것을 두고 고위급 검사들의 '줄사표' 전망이 나온다.

윤 지검장의 승진·발탁은 전임 이영렬(59·18기) 중앙지검장보다 사법연수원 다섯 기수나 아래인 파격 인사다.

김 전 총장과 윤 신임 지검장 사이엔 약 50명의 고등검사장·검사장이 줄지어 있으며 이들이 '기수 역전'을 피해 앉을 수 있는 자리는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로 적다.

최근 '돈 봉투 만찬' 사건에 연루된 이 전 지검장처럼 타의에 의한 사의 표명 사례가 추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