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29946 0242017051938029946 01 0101001 5.16.8-RELEASE 24 이데일리 38062246

국민의당 "文대통령, 개헌 국회에 맡기겠다..정무장관 신설 필요"

글자크기

"내년 6월 합의된 부분 반영해 반드시 개헌하겠다"

[이데일리 김재은 기자]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개헌과 관련해 국회가 국민 여론을 수렴하는 것을 전제로 국회가 합의한다면 존중하겠다는 입장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원내 5당대표 대통령 오찬이후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최 대변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개헌과 관련해 “제가 한 말에 대해 강박감을 가질 정도로 책임의식을 가지고 있다. 내년 6월 개헌은 반드시 할 것이다”라며 “국회 논의를 통해서 이 문제를 풀어봐주시고, 합의가 된 부분이 완전하지 않더라도 합의된 부분까지 내년 6월 개헌을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 내에 마련키로 했던 개헌 관련 논의기구 대신 국회에 공을 넘기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최 대변인은 “김동철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협치의 기본조건들은 개헌의지가 될 것이고, 개혁은 시스템 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며 “개혁이 일방적 지시, 일회성 보여주기로 흘러선 안된다고 지적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그런 염려가 있는 것은 이해하고 있다. 국회 입법을 통해 개혁하는 것이 방향상 맞다”면서도 “그러나 앞으로 대선과정에서 약속했던 급한일들을 하나하나 먼저 처리하는 것도 의미있는 일이라 그렇게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정무장관 신설에 대해 “문 대통령은 이 모든 문제를 원활히 협의하기 위해 정무장관직 신설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며 “각 당 대표도 계속 논의하기로 의견을 정리했다”고 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