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24697 0142017051938024697 01 0102001 5.16.8-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38064482

'최순실 특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발탁…'돈봉투만찬' 이영렬 좌천

글자크기
文대통령, 검찰개혁 본격화하나
법무부 최고 요직 검찰국장에 11년만에 호남출신 기용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서울중앙지검장에 '최순실 게이트 특검'을 맡았던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57·사진)를 승진 임명했다. 또 법무부 핵심 요직인 검찰국장에 광주출신인 박균택 대검 형사부장(51)을 보임했다. 호남출신이 법무부 검찰국장에 임명된 건 참여정부 때인 지난 2006년 문성우 전 검찰국장에 이어 11년만이다. '돈 봉투 만찬' 파문으로 사의를 표명한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은 대구고검 차장검사로 좌천인사조치했다. 이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이런 내용의 검찰과 법무부 인사를 발표했다.

이번 인사조치는 최근 '돈봉투 만찬' 등으로 흐트러진 검찰 조직의 분위기를 쇄신하는 동시에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추가 수사와 공소유지에 만전을 기하라는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윤 수석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임명에 대해 "현재 서울중앙지검의 최대 현안인 최순실 게이트 추가 수사 및 관련 사건 공소유지를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를 승진인사했다"고 밝혔다. 윤 지검장은 지난 18대 대선 때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으로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다가 정권과 갈등을 빚은 끝에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으로 좌천됐으며, 이후 최순실 게이트 수사 때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팀장으로 참여했다.

서울중앙지검장은 지난 2005년 고검장급으로 격상된 후 정치적 사건 수사에 있어 임명권자의 눈치를 본다는 비판이 계속된 점을 감안해 검사장급으로 환원 조치하고 윤 검사를 승진 임명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