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23070 0012017051938023070 03 0306001 5.17.5-RELEASE 1 경향신문 0

“전세 재계약하려면 서울선 6천만원, 과천선 3억원 더 올려줘야”

글자크기
올해 살던 곳에서 전세를 재계약하려면 3000만원 가량을 더 올려줘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는 평균 6000만원 이상을 더 부담해야 전세 재계약이 가능했다.

19일 한국감정원 통계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으로 전국 아파트 전세 재계약 시 추가 발생 비용(2년 계약 기준)은 평균 2879만원으로 집계됐다. 2년 전인 2015년 4월보다 16.2% 오른 금액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의 평균 전세 재계약 추가 금액이 619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제주 4575만원, 경기 3688만원, 인천 3436만원, 대구 3259만원, 광주 3143만원 등의 순이었다.

서울에서 전세 재계약을 할 때 가장 많은 추가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지역은 서초구로 1억5113만원이나 됐다. 강남구와 송파구, 강서구 등도 각각 1억2062만원, 8731만원, 7378만원을 전세값으로 올려줘야 했다.

경기도에서는 과천시의 전셋값이 급등했다. 무려 3억213만원이나 된다. 지난 2015년 평균 전세 가격이 3억3067만원이었으나 2년새 2배 가량 오른 것이다. 그 다음이 성남(6793만원), 용인(5668만원), 하남(5517만원), 광명(4839만원), 김포(4646만원) 등이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전셋값 상승이 소득으로는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라는 것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으로 도시근로자 가구 평균 소득은 5733만원이었다. 1년치 월급을 꼬박 모아도 사실상 전셋값 상승분을 감당하기 힘든 것이다.

전셋값이 고공행진하는 데다, 전세 품귀현상까지 빚어지면서 임대수요자들은 월세로 눈을 돌리고 있다. 실제로 국토교통부가 최근 발표한 ‘2016년 일반가구 주거실태조사’를 보면 임차가구 중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60.5%로 급증했다. 2년 전인 2014년 5.5%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10년 전인 지난 2006년과 비교하면 14.7%포인트나 늘었다.

부동산 전문 조사업체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월세 비중이 높아지면서 공공기관이나 민간 건설사들이 공급하는 임대아파트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성희 기자 mong2@kyunghyang.com>

[경향비즈 바로가기], 경향비즈 SNS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