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608940 0102017042737608940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현장 행정] ‘알뜰 구청장’ 재활용 선별장 왜 갔을까

글자크기
“용산구 청소행정 예산이 260억원이나 돼요. 아낄 수 있는 돈인데…참 아까워요.”
서울신문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이 27일 용산구 재활용 선별장에서 작업복 차림으로 재활용품과 일반 쓰레기를 나누는 작업을 하고 있다.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서울 용산구의 재활용 선별장. 작업복 차림의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10여명의 근로자와 함께 컨베이어 벨트 앞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쓰레기 재활용 실태를 직접 보기 위해 선별장을 찾았다. 컨베이어 벨트 위에는 종이와 플라스틱, 캔, 병 등 온갖 폐기물이 올려져 있었다. 용산구 주거지에서 거둬 온 재활용품인데 일반 쓰레기도 섞여 있는 탓에 선별장에서 한 번 더 분류 작업을 해야 한다. 성 구청장은 “하루 용산구에서 버려지는 생활 쓰레기가 93t 정도 된다”면서 “구민과 힘을 합쳐 쓰레기 처리비용을 줄이고 아낀 돈을 미래 세대를 위해 쓰고 싶다”고 말했다.

성 구청장의 의지대로 용산구는 큰 목표를 세웠다. 한 해 쓰레기 처리 등에 드는 청소행정 예산(2016년 기준 260억원)을 내년까지 20% 절감하겠다는 것이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50억원을 아끼겠다는 얘기다. 부담스러운 목표치처럼 보였다. 하지만, 성 구청장은 “목표가 커야 목표의식이 생겨 조금이라도 더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용산구가 쓰레기 문제에 더욱 민감한 건 이 지역이 서울의 대표 핫플레이스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이태원, 경리단길, 해방촌 등 용산을 찾은 국내외 관광객은 모두 1000만명이었다. “관광객들이 쓰레기 악취 탓에 지역에 대해 나쁜 인상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게 성 구청장의 생각이다.

구는 쓰레기 처리 비용을 줄이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 군부대와 교회, 호텔, 역사 등 쓰레기가 많이 배출하는 사업장을 상대로 재활용품과 일반폐기물을 섞어 버리지 않도록 지도·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또, 국내 쓰레기 배출 체계에 익숙지 않은 외국인을 위해 영어와 아랍어 등으로 쓰인 분리 배출 홍보물을 만들어 지난해부터 대사관을 통해 배부하고 있다.

무단 투기를 막기 위해 구청과 동 주민센터 등에서 19개 단속반을 운영하고 환경미화원이 챙기기 어려운 깊은 골목의 청결을 맡기기 위해 기간제근로자들로 골목청결지킴이도 구성했다. 성 구청장은 “잘못된 행동에 책임을 묻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무단 투기 과태료는 20만원, 혼합 투기는 10만원인데 연말까지 집중단속해 원칙적으로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성 구청장은 “아낀 쓰레기 처리 예산은 미래를 위해 쓰고 싶다”면서 “청소년을 위해 교육환경을 개선해주거나 관련 시설을 확충하고, 소외계층의 복지 예산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