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8451 0682017042237478451 05 5.16.1-RELEASE 68 동아일보 0

어떡하나 우즈

글자크기

4번째 허리수술, 사실상 시즌 아웃

동아일보
타이거 우즈(42·미국·사진)가 다시 수술대에 올랐다. 앞으로 반년 가까이 쉬게 돼 사실상 이번 시즌을 마감했다.

우즈는 21일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19일 텍사스의 허리 전문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수술이 잘돼 허리 경련과 통증이 줄어들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 “완쾌되면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가 아이들과 놀아주고 프로대회에도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우즈는 2014년 마스터스를 앞두고 처음 허리 수술을 받은 뒤 2015년 9월과 10월에도 허리에 칼을 댔다. 최근 디스크 증세로 허리와 발 통증을 호소했던 우즈는 네 번째가 된 이번 수술을 통해 좁아진 척추관을 넓힌 것으로 전해졌다.

재활에는 6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여 이번 시즌이 끝나는 10월 이후에나 대회 출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가 정상 컨디션을 되찾을 수 있을지는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잦은 부상에 따른 공백으로 우즈의 세계 랭킹은 788위까지 추락했다.

지난해 12월 비공식 대회인 히어로 월드챌린지를 통해 필드에 복귀한 우즈는 몸 상태가 좋아졌다고 했지만 1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오픈에서 컷탈락하고 유러피안투어 오메가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1라운드를 77타로 마친 뒤 투어 중단을 선언했다.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