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8403 1102017042237478403 08 0803001 5.17.5-RELEASE 110 조선비즈 0

애플 "아이폰, 재활용 소재만으로 만들겠다"

글자크기
애플이 향후 모든 아이폰을 재활용 자원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애플은 20일(현지 시각) 공개한 연례 환경보호 백서에서 "스마트폰을 생산할 금속을 새로 채굴하지 않고 재활용된 자원을 사용하겠다"면서 "기존 아이폰에서 얻은 재활용 소재만으로 새로운 아이폰을 모두 생산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애플은 그러나 언제부터 재활용 부품·소재만을 사용할지는 명확하게 언급하지 않았다. 애플은 "이런 계획이 허황된 소리로 들리겠지만 우리는 이미 알루미늄과 주석과 같은 소재의 경우 모두 재활용해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애플은 백서에서 아이폰 재활용에 사용할 로봇 '리엄'도 소개했다. 애플이 지난해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와 네덜란드에서 가동하고 있는 리엄은 29개의 산업용 로봇으로 구성된 아이폰 분해 로봇 시스템이다. 컨베이어 벨트에 아이폰을 올려놓기만 하면 드릴로 나사를 풀고 접착제를 녹여 배터리를 빼내는 등 11초 만에 8개 부분으로 분해해낸다. 애플은 "리엄에 많은 투자를 한 것은 부품이 분리·분류됐을 때 재활용이 훨씬 쉽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현재 리엄 시스템은 연간 240만대의 아이폰을 분해한다. 애플이 지난해 4분기에만 7500만대의 아이폰을 판매했다는 것을 감안하면 향후 리엄 시스템 숫자는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박건형 기자(defying@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