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8249 0032017042237478249 02 0203001 5.16.8-RELEASE 3 연합뉴스 0

공터에 버려진 여행용 가방에 여성 시신…용의자 체포(종합)

글자크기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50대 여성의 시신을 여행용 캐리어에 넣어 대전의 한 주택가 공터에 버린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 중부경찰서는 22일 여성을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이모(48)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버려진 여행용 가방에서 여성 시신 발견 (대전=연합뉴스) 21일 대전 중구 한 공터에 버려진 여행용 가방 안에 여성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신고 당시 가방이 놓인 모습. 2017.4.21 [독자제공=연합뉴스]



이씨는 전날 오전 2시께 대전 중구 사정동 한 주택가 공터에 A(50·여)씨의 시신이 든 여행용 캐리어를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오후 1시께 "공터에 이상한 큰 가방이 있다"는 한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캐리어 안에서 숨진 A씨를 발견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새벽에 한 남성이 캐리어를 끄는 것을 봤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했다.

또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범행 시간대인 오전 1시 40분께 이씨가 자신의 집에서 캐리어를 끌고 나오는 장면을 확인, 같은 날 오후 9시께 이씨 자택 근처에서 검거했다.

경찰은 이씨가 닷새 이상 전쯤 A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캐리어에 넣어 보관하다 공터에 유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발견 당시 시신에는 별다른 외상은 없었다.

연합뉴스

버려진 여행용 가방에서 여성 시신 발견 (대전=연합뉴스) 21일 대전 중구 한 공터에 버려진 여행용 가방 안에 여성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신고 당시 가방이 놓인 모습. 2017.4.21 [독자제공=연합뉴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이씨는 시신을 유기한 곳 인근에 사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술을 마셔 조사가 원활한 상태가 아니다"면서 "현재까지는 범행을 부인하고 있고, 여성과 어떤 사이인지 등도 말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날이 밝으면 이씨 자택을 압수 수색해 관련 증거를 확보, 범행 동기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