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8159 0202017042237478159 06 0602001 5.16.13-RELEASE 20 스타투데이 0

[종합] ‘언슬2’ 언니쓰 무대 준비 막바지…강예원이 흘린 눈물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언니들의 슬램덩크2’ 언니쓰의 무대 의상 중간 점검이 진행된 가운데, 녹음에 차질이 생겨 강예원이 눈물을 보였다.

21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언니들의 슬램덩크2’에서는 언니쓰의 안무와 무대의상 중간점검이 진행됐다.

이날 홍진경은 한채영, 강예원과 함께 집에서까지 안무연습을 하는 열정을 보였다. 하지만 너무 못 춰서 좌중을 폭소케 한 홍진경은 “내가 그렇게 못하냐”며 시무룩해했다. 이와 달리 강예원은 안무선생님에게 “이제 예원씨가 5,6,7등 춤 가르쳐라”라는 말까지 듣는 성과를 보였다.

앞서 강예원은 홍진경과 꼴등을 다투며 “리듬감이 너무 없다”는 말까지 들었던 상태. 강예원은 “그 이후로 일주일에 5일은 연습했던 것 같다”며 “그 시간 동안 할 수 있는 만큼은 다 한 것 같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 언니쓰 멤버들은 무대의상 준비에 앞서 걸그룹들의 무대의상 피팅을 선보였다.

걸그룹 무대의상을 입은 멤버들은 “숨을 쉴 수가 없다. 얼른 하고 벗자”며 호흡곤란을 호소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준비된 언니쓰의 무대의상을 입고 나온 멤버들은 포인트 색상에 맞춘 의상에 만족감을 표한 가운데, 김숙은 “이렇게 입고 벚꽃놀이 가는 이모님 봤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다른 멤버들 역시 “우리 언니 좀 신경 써 달라”며 김숙의 무대의상에 웃음을 숨기지 않았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채영과 강예원의 녹음은 다시 이뤄졌다. 보컬 선생님과의 맹연습 끝에 한채영은 “훨씬 좋아졌다”는 평을 들었고, 결국 무사히 녹음을 마쳤다.

강예원 역시 “왜 이렇게 잘하니?”라는 감탄까지 들으며 1절을 무사통과했지만, 2절의 클라이막스 부분에서 막혀 난감함을 보였다.

결국 강예원의 파트를 김숙에게 맡겨보기로 결정한 디렉터들은 김숙의 고음에 “노래에 어울리는 고음이다”라며 감탄했고, 박수까지 치며 만족했다.

이에 강예원은 “제가 처음부터 할 수 없는 음역이라고 말하지 않았냐”며 억눌러왔던 억울함을 토로했고, 눈물까지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