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8130 1082017042237478130 06 5.16.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12341970

'나 혼자 산다' 4주년 여행으로 family 됐다(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무지개 회원들이 4주년 여행으로 가족이 됐다.

21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무지개 회원들의 4주년 기념 제주도 여행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무지개 회원들은 전현무 회장의 진두지휘 하에 버킷리스트 여행을 시작했다. 저녁 때는 드레스와 정장을 입고 조촐하지만 알차게 4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무지개 회원들의 자축 공연도 진행됐다. 이시언과 기안84는 폭소를 부르는 노래실력을 뽐냈고 전현무와 한혜진은 '썸'으로 듀엣무대를 꾸몄다.

나래바 사장 박나래의 주도로 저녁식사가 화려하게 펼쳐졌다. 신선한 회부터 칼칼한 탕과 육즙 좋은 고기까지 육해공이 다 있는 한상차림이었다. 특히 박나래가 준비해온 복분자주로 분위기는 후끈 달아올랐다.

전현무는 회장으로서 "이걸 계기로 더 친해지자"고 얘기했다. 헨리는 "우리 패밀리예요? 이제?"라고 물었다. 무지개 회원들은 헨리가 그렇게 묻지 않아도 이번 여행을 통해 많이 가까워지며 정말 가족이 된 터였다.

무지개 회원들은 하룻밤을 보내고 이시언의 버킷리스트였던 일출 보기를 위해 용눈이오름으로 향했다. 다들 전날의 피곤한 일정으로 인해 힘들어했다. 헨리는 거의 기절하기 일보직전인 박나래를 끝까지 챙겨서 용눈이오름 정상에 올랐다.

일출을 본 후에는 박나래의 버킷리스트로 요가 타임이 이어졌다. 무지개 회원들은 말똥으로 가득한 곳에서 요가 매트를 하나씩 깔아놓고 일단 명상을 했다. 박나래는 고양이 자세, 독수리 자세 등 자신이 알고 있는 각종 요가동작을 알려줬다.

그동안 혼자 지내는 시간이 많았던 무지개 회원들은 이번 4주년 제주도 여행으로 뭐든 함께하며 따뜻한 가족으로 거듭나게 됐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