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8129 1082017042237478129 06 0602001 5.16.13-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언슬2' 강예원의 '피 땀 눈물', 진심으로 이뤄낸 언니쓰 부반장(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배우 강예원이 일취월장한 실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한 것은 물론, 언니쓰 부반장까지 거머쥐었다.

21일 방송된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2'에서 홍진경, 한채원, 강예원은 홍진경의 집에서 안무 연습을 했다. 특히 홍진경의 어머니가 함께 참여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진 전체 안무연습에서 멤버들은 향상된 실력을 보였다. 즐기는 느낌마저 들었다. 특히 강예원은 연습 초반 홍진경한테도 밀렸던 시절은 뒤로 하고, 부반장이 될 정도였다.

인터뷰에서 강예원은 "녹화를 이틀하면 나머지 날은 다 연습을 했다. 5일씩 연습한 결과다. 할 수 있는한 최대한 했다"라고 말했다.

녹화가 끝난 후에도 연습을 이어간 언니쓰 멤버들은 삼겹살을 먹으며 에너지를 충전했다. 이후 의상 피팅을 하기 전 멤버들은 트와이스, AOA, 걸스데이가 입었던 의상으로 몸풀기를 했다. 가봉 상태인 언니쓰 의상도 체크했다.

마지막으로 녹음시간이 다가왔다. 앞선 녹음에서 우여곡절을 겪었던 한채영과 강예원이 특히 긴장했다. 두 사람 모두 늘어난 실력으로 김형석의 칭찬을 받았다. 그러나 고음 파트에서 강예원은 두성이 아닌 진성으로 해야하는 사실에 '멘붕'을 겪고 눈물을 쏟았다.

이로 인해 노래 파트는 물론, 안무 동선까지 바뀌게 됐고 강예원은 본인으로 인해 많은 상황들이 바뀌자 혼란스러워했다. 그는 "처음부터 우려했던 부분이다. 부담스러웠다"라며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한채영 또한 "예원이의 마음을 알 거 같다. 공감이 간다. 나 또한 지난 녹음에서 잘 돼서 집가서 울었다. 스스로가 바보같더라. 최대 위기였다"라고 이야기했다.

오랜 대화 끝에 강예원은 상황을 받아들이고 멤버들에게 "나 때문에 벌어진 일들로 미안하다"라며 다시금 심기일전했다. 멤버들 또한 "화이팅"이라며 강예원의 곁을 지키며 녹음을 이어갔다. 강예원 또한 새로 맡은 파트에서 발군의 실력을 발휘하며 미소를 되찾았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