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8045 0942017042237478045 03 0301001 5.17.8-RELEASE 94 국제뉴스 0

1/4분기 '외식산업 경기전망'…'65.14' 다소 완화

글자크기
(세종=국제뉴스) 노충근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가 2017년 1/4분기 '외식산업 경기전망지수'를 발표했다.외식산업 경기전망지수(KRBI : Korea Restaurant Business Index)는 전년동기대비 최근 3개월간(현재) 및 향후 3개월간(미래)의 외식업계의 매출 및 경기체감 현황과 전망을 조사해 지수화한 것으로 2012년 1/4분기 이후 매 분기별로 발표해 왔다.

이번에 발표된 2017년 1/4분기 외식업 경기전망지수를 살펴보면 1/4분기의 경기지수는 65.14로 2015년 4/4분기 이후 지속되던 하락세가 완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2017년 2/4분기의 경기전망지수는 72.42로 향후 외식업 경기가 회복세로 돌아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식시장의 침체가 최저점에 이르렀다는 분석과 더불어 대통령선거,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의 상향조정 등으로 인해 외식경기 또한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17년 1/4분기의 업종별 경기지수를 살펴보면 태국, 베트남, 멕시코, 인도 등의 음식을 제공하는 기타 외국식 음식점(79.84)이 `16년 4/4분기에 비해 가장 큰 감소폭(10.9p)을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가장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으며 커피점문점 등으로 구성된 비알콜음료점업(78.86), 프랑스, 이탈리아식 등 패밀리 레스토랑을 포함한 서양식 음식점업(76.68)의 경기가 상대적으로 좋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6년 4/4분기와 비교할 때 대부분 외식업종에서 경기지수가 높아진 가운데 업종 규모가 큰 한식(65.1363.34)과 중식(65.9765.42)은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7년 2/4분기에는 1/4분기에 상대적으로 호조를 보였던 기타 외국식 음식점(88.05), 비알콜 음료점(86.88), 피자, 햄버거, 샌드위치 및 유사음식점업(82.52) 등을 중심으로 경기가 호전될 것으로 전망됐다.

1/4분기에 어려움을 겪었던 한식 음식점업의 경우, 빠른 회복세(63.3470.07)를 보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 반면 중식(65.4268.38)과 치킨 전문점(62.0266.77)은 아직 큰 폭의 회복은 기대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역별 외식산업 경기전망지수 조사 결과에서는 ‘제주특별자치도’(72.94), ‘경기도’(68.57), ‘광주광역시’(67.73)의 1/4분기 경기가 상대적으로 좋았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충청북도’(59.55), ‘전라남도’(60.55), '울산광역시‘(60.58) 순으로 낮게 나타났다.

2/4분기 외식 경기전망에서는 ‘제주특별자치도’(78.10), ‘부산광역시’(75.91), ‘경기도’(75.41)에서의 외식산업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가 가장 높은 가운데 ‘충청북도’(59.5572.18), ‘부산광역시’(65.4475.91), ‘전라북도’ (60.5572.72), ‘세종특별자치시(65.0774.24)’에서 외식업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한국 단체관광금지령(3.15) 이후 제주지역 외식업소의 영향과 관련하여 제주지역 내 283개 외식업소를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 중국인 고객지수*는 73.21로 관광금지령 이후 중국인 방문객수가 감소한 반면 내국인 고객지수는 100.94로 다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 지역 내 외식업 업종별 조사 결과, 한식(102.45), 일식(106.00), 기타 외국식(110.00), 비알콜 음료점(105.52) 등에서 내국인 방문객의 수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농식품부는 앞으로도 보다 정확하고 신속한 외식업 경기동향 정보의 전달을 통해, 외식 경제주체들의 창업ㆍ경영 등 의사결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