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7645 0292017042137477645 06 0602001 5.17.7-RELEASE 29 OSEN 0

'크라임씬3' New 양세형·정은지vs최강 박지윤, 더 쫄깃해졌다[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선미경 기자] '크라임씬3' 파격적이고 화려한 캐릭터로 더 풍성한 재미를 줄까.

21일 오후 첫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크라임씬3'에서는 장진과 박지윤, 김지훈, 양세형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정은지는 일정 때문에 영상으로 인사를 전했다.

이날 박지윤과 장진은 새로운 플레이어들을 맞았다. 잔머리가 좋을 것 같은 양세형에 대한와 다시 만난 김지훈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다. 양세형은 박지윤에 대해 "워낙 꼼꼼한 이미지가 있어서 가장 경계 대상"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지윤은 "개그계에서 한 명은 나올 거라고 생각했는데 양세형 씨일지는 몰랐다. 놀랍지도 않고 그냥 '음..' 이런 느낌"이라며, "베스트로 했던 사람 중에 고정 멤버가 있다면 무조건 김지훈 씨라고 생각했다. 정말 재미있었다. 연기자로보다 플레이어로 같이 하면서 더 큰 매력을 느꼈던 것 같다.

정은지는 "빠진 만큼 열심히 준비를 하고 뒤쳐지지 않게 열심히, 짱짱하게 하겠다. 앞 시즌에 정말 재미있게 봤었다. 방탈출 게임을 좋아하는데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 궁금한 것 같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지훈은 정은지에 대해 "머리가 좋을 것 같다"며 기대를 드러냈다.

OSEN

최강과 최약체 지목도 이어졌다. 박지윤은 "양세형 씨가 제일 무섭다"며 "최약체는 장진 감독님. 너무 생각이 깊다"라고 털어놨고, 양세형도 "최강자는 박지윤, 최약체는 장진 감독님"이라고 밝혔다.

김지훈도 양세형에 대해서 "방송에서 잔머리에 능해 보이는 이미지인데, 그 이면에서 거짓말을 잘 못하는 성격인 것 같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첫 번째 사건에는 배우 송재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송재림의 등장으로 더 흥미진진해진 '크라임씬3'. 더 흥미롭고 쫄깃한 재미를 줄 새 시즌이 완성될지 주목된다. /seon@osen.co.kr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