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7517 0722017042137477517 04 0401001 5.16.13-RELEASE 72 JTBC 0

치매 증상까지…런던테러 한국인 중상자 '귀국길 막막'

글자크기
[앵커]

지난달, 영국 런던의 차량 테러 당시 한국인 5명도 다쳤습니다. 이 부상자들 가운데, 박모 씨는 한 달이 다 되도록 한국에 돌아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뇌를 크게 다쳐, 기억상실 증세까지 보이고 있는데요. 기약도 없이, 박씨 가족은 이렇게 이역만리에서 투병 중입니다.

김성탁 특파원입니다.

[기자]

최고 시속 122km로 달린 테러범의 차량이 웨스트민스터 다리의 인도를 덮쳐 4명이 숨지고 50여명이 다쳤습니다.

런던 세인트메리병원에 입원 중인 박 씨는 경북 영천에서 칠순효도 관광으로 남편과 함께 이곳에 왔다 변을 당했습니다.

일주일 만에 의식이 돌아왔지만 마비 증세로 손발을 움직일 수 없었습니다.

두개골 뼈가 절개된 상태로 일부 치매 증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박씨는 영국이 아니라 영천 보건소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박 씨 막내딸 : (엄마가) 울컥거리며 했던 말이 거기 (테러 현장에) 사람이 많았다는 걸 기억하나 봐요. 많은 사람 중에 나 하나만 다쳐 다행이지 않나…]

박 씨는 인공뼈를 붙이는 수술을 받아야 하지만, 건강 상태가 여의치 않습니다.

영국 정부는 현지 병원비만 부담하겠다고 밝혀 재활치료까지 런던에서 받아야 할 처지입니다.

박씨의 가족은 뇌를 다친 만큼 귀국 후 후유증도 보상해주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박씨는 언제 고향으로 돌아갈 지 기약이 없습니다. 영국과 한국 정부가 책임있는 조치에 나서야 할 때입니다.

김성탁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