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7426 0722017042137477426 02 0201001 5.16.8-RELEASE 72 JTBC 0

해충에 석면 노출까지…10년째 방치 '도심 쓰레기 산'

글자크기
[앵커]

서울 도심에는 거대한 쓰레기 산이 있습니다. 재개발 사업에 제동이 걸리면서, 10년째 방치되고 있는데요. 악취와 해충은 물론 석면까지 노출돼 있습니다.

정원석 기자입니다.

[기자]

밀집된 다가구 주택들 사이로 폐허 같은 공터가 눈에 띕니다.

산비탈을 따라 허물어진 집과 버려진 쓰레기 더미들이 널려 있습니다.

6만㎡ 규모의 서울 상도동 재개발 11구역입니다.

상도동 한복판인 이곳은 기존의 건축 폐기물들과 사람들이 버린 쓰레기들이 함께 모여서 말 그대로 쓰레기산을 이뤘습니다.

바로 옆엔 초등학교도 있는데요. 어린 학생들이 지나다니는 길인데 1급 발암물질인 석면 플레이트도 노출돼 있습니다.

이곳에 방치된 석면 양만 15톤 분량, 뒤늦게 안 구청이 땅 소유주에게 처리를 요구했지만 덮개도 없이 모아두기만 했습니다.

[김선영/서울 상도동 : 아이들이 그래도 호기심에 가잖아요. 모여서 골목골목 다니다 보면 가게 되는데, 항상 주의를 줘요. 못 가게.]

이곳은 지난 2008년 재개발을 추진하면서 세입자들까지 모두 내보냈지만 금융위기로 시행사가 파산하고 연이어 땅 소유권 분쟁까지 겹쳐 지금까지 방치돼 왔습니다.

흉물이 된 이 지역의 악취와 해충떼는 고스란히 주민들이 떠안았습니다.

한 달 식비보다 해충을 쫓기 위한 살충제 값이 더 나온다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주민/서울 상도동 : (몇 년 동안 이렇게 쓰신 거예요?) 몇 년이 뭐예요? 작년 한 해 동안이죠. (1년 동안 이렇게 많이 쓰셨다고요?) 그럼요.]

취재가 시작되자 구청은 땅 소유주에게 석면 반출과 쓰레기 처리 등을 요구했습니다.

정원석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