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6776 0182017042137476776 02 0201001 5.16.13-RELEASE 18 매일경제 0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장 “세월호 절개는 위험…추가 천공 가능”

글자크기
김창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장은 선내 수색의 장기화 우려로 선체를 광범위하게 절개하자는 미수습자 가족의 요구에 대해 “안전에 위협이 된다”며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21일 오후 전남 목포 신항만 취재지원센터 브리핑에서 "4층 좌현 선미부터 선수까지 모두 절개해 수색하자는 대안에 대해 (안전에) 문제가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좌현을 광범위하게) 절개하면 배가 더 기울어 하자가 발생하고 다른 부분으로 진입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해지는 등 안전에 문제가 생긴다"며 "(절개로) 객실이 더 내려앉으면 변형이 심해질 것이다"고 우려했다.

김 위원장은 대신 "선미부터 선수까지 전부가 아닌 부분만 절개할 수 있다"며 "천공을 4층 선수에 2개까지 허용했지만 추가 천공을 더 허용할 수도 있다"고 타협안을 제시했다.

그는 "현재 선내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없어 단편적으로 (광범위한 절개를) 결정하기 힘들다"며 "자료와 근거가 있으면 동의할 것이다"고 재고의 여지를 남겼다.

또 “선체 증거 조사가 모두 끝나면 선체 자체는 증거 가치가 옅어진다. 조사 후 과감하게 절단(절개까지 포함해)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체조사위는 브리핑 이후 미수습자 가족, 선체정리업체 코리아쌀베지와 만나 선체 절개 등을 포함한 수색 방식 변경에 대해 논의를 이어갔다.

미수습자 가족들은 이 자리에서 "선체조사위, 해수부, 코리아쌀베지가 수색 대안을 내놓지 않고 서로 떠넘기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5월8일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이 공포될 것으로 예상해 6월 중순까지 선체조사위 활동에 필요한 인력 채용을 마무리하게 될 것이다. 이후 이르면 6월 말에 조사를 개시하고 그 이후 6개월가량 조사하는 것이 목표"라며 정식조사 시기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고 원인과 인양 과정에서 제기된 문제를 다루지만 구조·구난은 조사범위 밖"이라며 해경 등의 부실한 구조 활동은 조사 대상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김 위원장은 "세월호에서 발견된 전자제품 유류품을 인수한 포렌식 업체 전언에 따르면 복원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업체 측 예상으로는 한 달 정도 지나야 실제 복원할 수 있을지 알 수 있다"며 진상 규명 단서가 될 휴대전화 등 복원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