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5393 0562017042137475393 04 0402002 5.17.5-RELEASE 56 세계일보 0

중국 등록 차량 3억대 돌파…대기오염 악화 우려

글자크기
세계일보

스모그로 뒤덮인 중국 베이징 천안문광장 앞 도로의 모습.


중국의 등록 차량 수가 3억대를 넘어서 교통 체증과 이에 따른 대기오염이 더 심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21일 중국 공안부 교통관리국과 외신에 따르면 중국 내 차량 등록대수는 지난 3월 말 기준 3억30만 대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오토바이와 엔진 장착 자전거를 뺀 3분의 2가 자동차였다.

등록 차량이 100만대를 웃돈 도시는 49곳에 달했고, 베이징과 상하이, 청두, 선전, 충칭, 쑤저우 등 6개 대도시는 300만대를 넘었다.

전문가들은 인구가 13억명인 중국에서 차량 보급이 빠르게 늘어나 외국의 자동차 기업과 자동차 소재 영화의 큰 시장으로 변모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자동차 소유의 급증은 부실한 도로 설계, 나쁜 운전 습관과 함께 현지 교통 체증과 만성적인 대기오염의 주범으로 지목받고 있다.

교통 체증을 수치화한 트래픽 지수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체증이 심한 도시 25곳 가운데 10곳이 베이징과 상하이, 톈진 등의 중국 대도시였으며, 이 지역의 대기오염 역시 심각한 수준이었다.

자동차 수의 매우 빠른 증가에도 도로 등 인프라의 부족과 후진적인 질서의식은 여론의 도마 위에 자주 오르는 사회문제로 비화됐다. 아울러 이렇게 늘어난 자동차의 배기 가스 방출로 지금도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대기 오염의 수준은 더욱 나빠질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