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3995 0032017042137473995 06 0601001 5.16.13-RELEASE 3 연합뉴스 14772103

류준열, '일베 회원' 주장 악플러들 또 고소

글자크기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류준열 측이 다시 한 번 온라인에 악성 댓글을 다는 누리꾼들을 고소했다.

류준열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2월에도 류준열이 온라인사이트 일베(일간베스트)의 회원이라고 허위 사실을 퍼뜨린 누리꾼 수십 명을 고소했다. 해당 누리꾼들은 허위 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벌금형을 받았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21일 공식입장을 통해 "소속사는 물론 배우 본인도 자신은 일베 회원으로 활동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알렸고, 악플러들이 처벌을 받았는데도 악의적으로 배우의 발언을 조작하는 행위가 계속되고 있어 다시 대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허위 게시물 유포자와 악플러에 대해 최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앞으로도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사이버 범죄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조치를 불문하고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또 류준열과 관련된 허위 게시물이나 악성댓글을 전자우편(cjes.junyeol@gmail.com)으로 제보해달라고 요청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