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3212 0252017042137473212 02 5.16.2-RELEASE 25 조선일보 0

'전설의 소매치기' 70대 노인, 또 철창행

글자크기
1980년대 서울과 경기지역에서 수백 명 규모의 기업형 소매치기집단을 운영했던 70대 ‘전설의 소매치기’가 경찰에 붙잡혔다. 2인 1조로 범행에 가담한 또다른 70대 노인도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지난 1월 서울 성북구 정릉을 지나던 한 시내버스 안에서 50대 여성의 지갑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류모(73)씨와 김모(78)씨를 검거해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조선일보

버스 안에서 김씨(오른쪽 앞)와 마스크를 쓴 류씨가 A씨(모자를 쓰고 있는 여성)를 대상으로 소매치기 범행을 하는 장면./서울 성북경찰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씨와 김씨는 지난 1월 20일 낮 12시 30분쯤 버스에서 내리려고 뒷문 앞에 선 A씨(51)곁으로 다가갔다. 김씨가 A씨 왼편에 서서 다른 승객이 보지 못하도록 시선을 가리는 순간 류씨는 재빨리 A씨가 멘 가방의 지퍼를 열어 몰래 장지갑을 꺼냈다. 지갑 안에는 현금 52만 4000원이 들어 있었다.

조선일보

버스 안에서 김씨와 류씨가 A씨를 대상으로 소매치기 범행을 하는 장면. 자세히 보면 화면 가운데로 지갑을 꺼내는 손이 보인다./서울 성북경찰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류씨와 김씨는 각각 전과 11범과 16범의 소매치기 전문 전과자였다. 이 중 류씨는 1980년대 서울과 경기 지역에서 왕성하게 활동했던 기업형 소매치기 범죄집단의 총책으로 확인됐다.

두 사람은 지난해 범행 현장에서 처음 만났다. 같은 장소에서 각자 범행 대상을 물색하다, 김씨가 ‘80년대 소매치기계의 전설’이던 류씨를 단번에 알아보고 먼저 동업을 제안했다고 한다. 이들은 그날부터 함께 다니며 범행을 계획했다.

이 ‘2인조 소매치기단’은 혼잡하고 사람이 많이 보이는 시장, 버스 등을 배회하며 가방을 멘 사람들을 주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두 사람 모두 70대로 나이가 많은 노인이라 수상하게 보는 사람이 많지 않았다.

이들은 경찰 추적을 피하기 위해 신용카드가 아닌 충전식 선불 교통카드로 버스를 이용했다. 카드도 2~3일에 한 번씩 새것으로 교체하고 폐기하거나 서로 바꿔 사용했다. 경찰은 범행 장소를 지나는 모든 버스회사를 상대로 교통카드 단말기 기록을 확인해 100여 일 만에 둘을 검거·구속하는 데 성공했다.

경찰 관계자는 “버스 승하차 기록을 조회한 결과 두 사람이 최근 몇 달사이 10여 차례 만나 동행했던 것으로 나타나 여죄를 추궁 중”이라며 “소매치기 사범들은 주로 혼잡한 버스나 지하철, 축제 장소 등에서 어깨나 등에 멘 가방을 노린다. 해당 장소에서는 가방을 앞으로 메는 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손호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