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0875 0022017042137470875 06 0601001 5.17.1-RELEASE 2 중앙일보 0

하루 스쿼트 700개 한 여자 연예인의 반전 몸매

글자크기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 출연해 귀엽고 상큼한 매력으로 인기를 끈 이세영의 '반전 몸매'가 화제다.

중앙일보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여러 온라인커뮤니티에는 '하루에 스쿼트 700개 한다는 연예인'이라는 제목의 글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중앙일보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꾸준한 운동으로 탄탄한 허벅지를 가꾼 주인공은 바로 이세영이다.

그는 작년 한 뷰티 프로그램에 출연해 신체 부위 중 가장 자신 있는 부분을 묻는 말에 이세영은 "쓸 만한 곳은 허벅지"라고 솔직하게 대답했다.

중앙일보

[사진 패션앤]


이어 "운동을 무척 좋아하는데, 한창 할 때는 스쿼트를 500개에서 700개 정도 했다"고 밝히며 "그때 허벅지가 너무 커져서 2년 동안 운동을 쉬기도 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실제로 이세영의 몸매를 실감하게 해주는 '움짤'은 이미 네티즌들 사이에서 유명하다. 사진 속 그는 귀여운 외모나 이미지와는 달리 탄탄한 몸매를 드러내며 '반전 매력'을 뽐내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하루에 스쿼트를 어떻게 700개씩 하지" "체력 대단하다" "난 30개만 해도 다리가 후들거리던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이희주인턴 기자

▶SNS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포스트]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