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69643 0022017042137469643 04 0401001 5.17.5-RELEASE 2 중앙일보 0

사진작가가 담은 각국 여성의 다채로운 아름다움

글자크기
전 세계를 구석구석 돌아다니며 각국 여성 저마다의 아름다움을 담는 사진가가 있다. 그가 담은 여성들의 개성 있는 얼굴은 미의 기준이 단 하나가 아니라 다채로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중앙일보

[사진 미하엘라 노르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살에 처음으로 자신만의 카메라를 갖게 돼 엄마와 동생을 찍던 미하엘라 노로크. 처음엔 취미로 시작했던 사진을 본격적으로 배우기 위해 루마니아 국립예술대학에서 사진을 전공한다. 졸업 후에 에티오피아로 여행간 그녀는 수많은 여성들의 얼굴을 보고 ‘다양성’의 가치에 대해 생각해보게 된다.

중앙일보

[사진 미하엘라 노로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 후 그녀는 본격적으로 사진을 찍기 시작하고 프로젝트 ‘The Atlas of Beauty'를 구상하게 된다. ’atlas'는 지도책을 뜻하는 단어로 전 세계 여성들의 다양한 얼굴을 사진에 담으려는 목표를 보여준다.

초기 프로젝트의 투자자는 그녀뿐이었지만 2014년 12월, 첫 번째 여행을 마치고 돌아와 사진을 공개하자 여러 나라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게 되었다.

중앙일보

[사진 미하엘라 노로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하엘라는 서로 다르다는 이유로 갈등을 빚는 것보다 존중해주고 포용해주길 바라며 사진을 찍는다. “겉이 자연스럽고 진실하다면 내면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 그녀는 대체로 화장기가 없는 맨 얼굴을 하고 있으며 개성이 잘 드러나는 모습을 보여주는 여성들을 렌즈에 담는다.

중앙일보

[사진 미하엘라 노로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엘리아니스, 쿠바 [사진 미하엘라 노르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개성, 북한 [사진 미하엘라 노로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미하엘라 노로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미하엘레 노로크]


중앙일보

[사진 미하엘라 노르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미하엘라 노르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미하엘레 노로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는 더 많은 다양성을 찾아야 하고 더 영감을 주는 이야기들을 찾아야 한다. 그래야 나의 메시지에 귀 기울이기 때문”이라고 말하는 그녀는 각국의 후원을 받아 온종일 프로젝트에 매진하고 있다.

이형진 인턴기자 lee.hyungjin@joongang.co.kr

이형진인턴 기자

▶SNS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포스트]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