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69113 0512017042137469113 01 0107001 5.17.1-RELEASE 51 뉴스1 0

정부 "日정치인,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참배…깊은 유감"

글자크기

외교부 대변인 논평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정부는 21일 일본 정치인들의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과 신사 참배에 대해 우려와 유감을 표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일본 정부 및 의회의 책임 있는 정치지도자들이 과거 일본의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 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또 다시 공물을 봉납하고, 참배를 강행한 데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의 책임 있는 정치 지도자라면, 역사를 올바로 직시하면서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NHK방송 등 일본 언론은 초당파 '다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에 참여하고 있는 집권 자민당과 민진당, 일본유신회 등 여야 각당 의원들이 이날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했다고 보도했다.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는 이전 춘·추계대제 때와 마찬가지로 신사참배를 유보하고 공물 '마사카키'(真榊·신자 세단에 바치는 제구)를 봉납했다.

아베 총리는 제2차 아베 내각이 출범한 지 1년을 맞았던 2013년 12월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해 한중 양국으로부터 강한 반발을 산 이후 직접 참배하지는 않고 공물을 봉납해왔다.
flyhighro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