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67346 1092017042137467346 02 0201001 5.16.13-RELEASE 109 KBS 0

안종범 “수첩 내용 기억 안나…재단 출연 압박하려 총수 면담 한 것 아냐”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 피고인 신문에서 업무 수첩 내용을 바탕으로 한 질문에 "수첩 내용이 기억나지 않는다"며 대기업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을 강제로 걷었다는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오늘(21일) 열린 최순실 씨와 안 전 수석 재판에서 검찰이 "업무수첩에는 2015년 1월에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문화·체육관련 재단 설립을 지시받은 내용이 있다"고 하자 안 전 수석은 "수첩 내용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업무수첩에 적힌 내용을 바탕으로 한 검찰의 계속되는 질문에도 안 전 수석은 "잘 기억하지 못한다, 수첩 내용도 처음 보는 것 같다", "지금은 기억하지 못하겠다"는 등 구체적인 대답을 하지 않았다.

안 전 수석은 "처음 검찰 조사 과정에서 제출한 수첩에 관해서는 이 법정에서 말할 수 있지만, 이후 내 보좌관이 특검에 낸 수첩 내용은 내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안 전 수석 측은 검찰에 냈던 수첩 17권 외에 특검이 자신의 보좌관을 통해 추가로 확보한 수첩 39권을 증거로 동의하지 않았다. 특검이 보좌관을 압박해 확보했기 때문에 위법하게 수집한 증거라는 주장이다.

안 전 수석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기업에게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을 압박하기 위해 총수들과 독대를 추진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안 전 수석은 "개별 면담을 한 대통령의 목적은 기업 현안이나 경제를 위한 계획을 듣고 정부 차원에서 협조할 부분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재단 출연을 요구하기 위해 만났다는 데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현태기자 (highfiv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