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62844 0682017042137462844 03 0301001 5.17.7-RELEASE 68 동아일보 0

[500자 경제] 급전 필요한데 여윳돈이 없다면?

글자크기
동아일보
급전이 필요한데 여윳돈이 없다면? 대개 예·적금을 깨거나 제2금융권을 찾곤 합니다. 하지만 예·적금을 깨면 오랜 기간의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것 같고, 제2금융권 대출은 신용등급 하락을 감수해야 합니다. 이럴 때 보험계약대출을 고려해보면 어떨까요.

보험계약대출은 보험을 해지할 때 돌려주는 돈(해지환급금)의 범위에서 필요한 자금을 빌려주는 제도입니다. 약관대출이라고도 합니다. 보험 보장은 그대로 유지되며 신용등급 하락 없이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보험회사를 직접 찾아갈 필요 없이 전화나 인터넷으로도 24시간 신청을 받고 별도의 대출심사 절차도 없습니다. 중도상환해도 수수료를 물지 않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신용도가 낮아 은행권 대출이 어렵거나 급히 단기자금이 필요한 이들에게 보험계약대출이 유용하다고 설명합니다. 원칙적으로는 보험료를 2번 이상 연체하면 보험계약이 해지됩니다. 하지만 보험회사에 자동대출납입 신청을 하면 보험료를 못 냈을 때 자동으로 보험료가 납부됩니다. 물론 그 돈은 보험계약대출을 통해 마련된 것입니다. 단, 대출 원리금이 보험 해지환급금을 넘어선다면 납입이 중단된다는 점도 알아두세요.

박창규기자 kyu@donga.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