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60696 0372017042137460696 07 5.16.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내 몸을 미세먼지 청정지역으로…차 한잔의 힘!

글자크기
녹차ㆍ감초차, 중금속 배출 탁월

대추차ㆍ도라지차 등 이뇨 작용 ↑

‘배+꿀+도라지’ 중탕물 임산부도 OK



[헤럴드경제=조현아 기자] ‘봄철 불청객’ 미세먼지와 황사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이다. ‘질 나쁜’ 이 둘이 최근 동시에 혹은 바통터치하며 전국에 출몰하고 있다. 마스크가 필수 패션아이템이 됐고, 수시로 스마트폰 앱으로 ‘공기 질’을 체크하는 것이 일상이 됐다.

전문가들이 권하는 미세먼지 대처법은 ‘외출을 줄이고, 마스크를 착용하며 손 씻기, 물 자주 마시기’ 등이다. 특히 물 마시기는 건강을 유지하기 위한 좋은 습관으로 항상 추천되는 방법이다. 성별, 체중별, 체질별로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성인 1인이 하루 마셔야 할 2L 정도의 물은 물을 자주 안 마시는 사람들에게는 고역일 수 있다.

그렇다면 몸속 미세먼지를 밖으로 내보내는 ‘착한’ 물을 손쉽게 마시는 방법은 없을까. 맛과 향이 좋고 마음까지 힐링해주는 차(茶)를 옆에 두고 수시로 마시면 물 마시기도 즐거울 수 있다.

헤럴드경제

[미세먼지로 인해 쌓인 체내 노폐물을 빼내는 데에는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맹물을 먹기 힘들다면 각종 차를 옆에 두고 수시로 마시는 것도 물 음용에 좋은 방법이다. 사진출처=123r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금속 꼼짝 마’…녹차 & 감초차 =녹차에 들어 있는 항산화 성분인 타닌과 카테킨(떫은맛)은 미세먼지 속 납과 카드뮴 등이 우리 몸에 쌓이는 것을 막고 몸의 순환을 도와줘 발암물질 억제에도 탁월하다.

헤럴드경제

[따뜻하게도, 시원하게도 마실 수 있는 녹차는 체내 중금속 배출 으뜸 차이다. 사진출처=123r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기관지 등에 미세먼지가 붙어 있을 때 감초차를 마시면 해독 기능이 활발해져 중금속으로 인한 세포 및 조직의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뇨 작용으로 말끔하게’…대추차 & 뿌리차들 =대추와 도라지, 우엉 등은 몸속 중금속, 초미세먼지 등을 이뇨 작용을 통해 몸 밖으로 배출하는 데에 탁월하다.

생강차도 예부터 기침과 가래를 줄여주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감기에 걸리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차다. 대추, 꿀 등과 함께 끓인 뒤 레몬을 띄우면 수분 보충과 함께 소화기관을 활발하게 하고 위액을 분비시켜 노폐물 배출을 쉽게 해준다.

헤럴드경제

[기침과 가래 완화에 탁월한 생강차에 레몬을 곁들이면 소화를 원활하게 해준다. 사진출처=123r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도라지맥문동차’라 불리는 청성차는 감기와 기관지에 좋은 맥문동, 도라지, 오미자를 넣고 끓인 차로, 미세먼지로 인해 호흡기가 상했을 때 마시면 치료에 도움이 된다.

▶‘기침ㆍ천식 잡고 향까지 향긋’…열매차 & 꽃차 =모과는 기초 면역력 강화에 좋은 칼륨(K), 칼슘(Ca), 비타민C 등이 많이 들어 있어 차로 꾸준히 마시면 감기뿐 아니라 면역력 증진, 숙취 해소에 좋다.

또 기침과 천식이 오래가면 폐 기능이 현저히 떨어지는데 이럴 때는 오미자차나 수세미차, 진달래차가 좋다. 특히 중동 사막지역에서 코와 목을 보호하기 위해 마셨다는 수세미차는 피를 맑게 해주는 효과가 있으나 배를 차게 해 임산부는 피하는 것이 좋다. 오미자차에는 간 해독 작용과 노폐물 배출을 돕는 효과가 있다.

또한 배의 속을 파고 꿀, 도라지, 생강 등과 함께 중탕해 차로 마시면 미세먼지로 상한 기관지 염증 치료에 효과적일 뿐 아니라 특유의 단맛으로 아이들도 잘 마시고 부기도 빼줘 임산부도 마음 놓고 마셔도 되는 천연 과일차다. 비타민C의 보고인 레몬차나 유자차도 상큼한 향이 스트레스 완화에 도움을 주고 면역력을 키워주는 데에 도움을 준다.

이 밖에 향긋한 허브차인 캐모마일차도 체내 중금속 배출뿐 아니라 목이 답답할 때, 스트레스로 머리가 아플 때, 숙면을 하고 싶을 때 마시면 큰 도움이 된다.

헤럴드경제

[캐모마일차는 답답한 실내공기로 칼칼한 목에 진정 효과가 있다. 사진출처=123r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진달래를 말려 따뜻한 물에 띄우는 진달래차는 가래와 기침을 멎게 해주며 두통, 기관지염 등에 좋고 보기에도 예쁜 봄의 차(茶)다.

올 1~3월 발령된 ‘미세먼지 주의보’가 작년 주의보 발령 수를 이미 넘어섰다. ‘미세먼지 노멀화 시대’에 피할 수 없다면 즐기자. 미세먼지 말고 차(茶)의 힘을….

joy@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