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60019 0722017042137460019 02 0201001 5.16.13-RELEASE 72 JTBC 0

"진보는 적으로 낙인"…법정 증언들 속 박근혜 정부

글자크기
[앵커]

어제(20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의 재판도 있었습니다. 진보는 적으로 낙인이 찍혔다, 블랙리스트를 만들지 말자고 건의했다가는 다칠 수 있다…당시 청와대 분위기를 알 수 있는 증언들이 나왔습니다.

이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부임한 뒤로 청와대 비서실 분위기가 달라졌다고 밝혔습니다.

조 전 수석은 "진보는 낙인을 찍어 적대시하는 풍토가 만들어졌다"며 "대선에 도움을 준 사람들을 적극 인사에 반영하는 게 김 전 실장이 말하는 애국이었다"고 증언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전 실장이 직접 반박에 나섰습니다.

조 전 수석의 증언이 주관적이고 독단적인 생각이라는 겁니다.

블랙리스트 작성 및 적용 업무를 맡았던 우 모 전 문체부 국장도 어제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우 전 국장은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실 김모 행정관을 만나 블랙리스트 작성 중단을 설득해 보려 했는지" 묻는 특검 측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본인만 다칠 수 있다는 대답을 들었다고도 했습니다.

특히 우 전 국장은 지난해 조윤선 당시 문체부 장관에게 문화예술계 지원배제에 대해 여러 차례 보고했고, 블랙리스트 관련 입장을 바꿔야 한다는 건의도 했지만 묵살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서준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