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57910 0962017042137457910 06 0602001 5.17.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SS리뷰] '엄마가' 종영, 가족과 함께할 추억 있었기에 행복했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배우 이승연, 이상아, 윤유선이 '엄마가 뭐길래'를 통해 가족과 함께하는 추억을 남길 수 있었다.


지난 20일 종영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가족과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는 이승연, 이상아, 윤유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승연, 이상아, 윤유선 세 사람은 종영을 앞두고 가족과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세 사람은 본인이 생각하는 '가장 소중하다고 느끼는 한 가지'를 주제로 마지막 시간을 보냈다.


'건강'을 소중하다고 느낀 이승연은 가족과 건강을 위해 운동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상아는 소중하다고 느끼는 '가족'을 위해 공원을 산책하고, 딸과 '비밀 정원'을 꾸미고, 어머니와 마사지를 했다. 윤유선은 '감사함'을 가족에게 표현하기 위해 딸과 가죽 공예로 선물을 만들었다.


세 사람은 '엄마가 뭐길래'를 마무리하면서 아이들과 함께 만든 추억들을 회상하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특히 윤유선은 '엄마가 뭐길래'를 통해 "서로에게 감사한 마음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엄마가 뭐길래'가 자녀와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이었음을 말했다.


또한 윤유선을 비롯해 이승연, 이상아 역시 '엄마가 뭐길래'와 함께 한 시간 덕분에 자녀와 소중한 추억을 만들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세 사람은 입을 모아 '엄마가 뭐길래'를 통해 자녀와 소중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던 것에 감사함을 느꼈다. 실제로 '엄마가 뭐길래' 촬영 덕분에 세 사람은 자녀들과 더욱 가까워질 수 있었고, 서로에 대해 이해할 수 있었다. 이 때문에 휴지기에 들어가는 '엄마가 뭐길래'의 시즌2가 벌써 기다려지고 있다. 또 다른 엄마와 자녀의 모습이 어떤 추억을 만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엄마가 뭐길래' 시즌2는 새 멤버로 꾸려질 예정이며, 방송 시기는 미정이다.


뉴미디어국

purin@sportsseoul.com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