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56024 0532017042037456024 02 0201001 5.16.11-RELEASE 53 노컷뉴스 0

'구속 집행정지 중 도주' 최규선, 보름 만에 체포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고무성 기자

김대중 정부 시절 권력을 등에 업고 각종 이권에 개입한 '최규선 게이트'의 장본인 최규선(57) 씨가 구속 집행정지 중 도주한 지 보름째인 20일 검거됐다.

서울중앙지검은 "오늘 오후 9시쯤 순천시 서면 소재 모 아파트에서 숨어지내던 최 씨를 체포해 서울구치소로 압송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통화내역 분석 및 실시간 위치 추적을 통해 최씨의 은거지를 파악한 뒤 수사관 5명을 순천으로 보내 체포했다.

앞서 최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업체의 회삿돈 430억여원을 횡령·배임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해 11월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건강상 이유로 구속집행이 정지된 최 씨는 지난 6일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던 중 도주했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 홍걸 씨에게 로비를 벌여 각종 이권을 따냈던 '최규선 게이트'의 장본인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