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55935 0042017042037455935 02 0201001 5.17.7-RELEASE 4 YTN 0

박 前 대통령 공소장으로 본 '총수와의 독대' 재구성

글자크기
[앵커]
국정농단 사태의 마침표를 찍은 검찰의 박근혜 전 대통령 공소장을 YTN이 입수했습니다.

공소장에는 박 전 대통령이 롯데와 SK의 총수를 만나 기업 현안을 놓고 돈을 요구한 정황이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습니다.

조용성 기자가 당시의 상황을 재구성해봤습니다.

[기자]
'피고인 박근혜 65세, 직업 전직 대통령'

이런 문구로 시작한 검찰의 박근혜 전 대통령 공소장에는 모두 5가지의 혐의와 18개의 범죄사실이 적시돼 있습니다.

특검과 검찰이 인지한 범죄사실을 나눈 150여 쪽 문서에는 검찰 단계에서 새로 밝혀낸 롯데와 SK그룹의 뇌물 혐의 정황이 세세하게 담겨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롯데 신동빈 회장을 만난 것은 지난해 3월 14일.

30분 동안 독대한 자리에서 신 회장은 롯데의 면세점 사업 연장에 대한 도움을 요청했고 박 전 대통령은 최순실 씨가 청탁한 K스포츠 재단의 하남 거점 체육시설 건립자금을 요청했습니다.

결국, 롯데는 두 달 뒤 6개의 계열사를 동원해 70억 원을 넘겼고, 지난해 말 롯데 월드타워 면세점은 특허사업자로 다시 선정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SK와도 비슷한 거래를 시도했습니다.

지난해 2월 16일, 안종범 당시 수석을 대동해 안가에서 최태원 SK 그룹 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박 전 대통령은 미르와 K스포츠 출연금에 대한 감사인사로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러면서 역시 최 씨가 추진하던 시각장애인 스포츠 선수를 도와주는 가이드러너 사업에 지원을 요구했고, 최 회장은 면세점 추가 선정과 CJ 헬로비전 인수합병의 신속한 결정 그리고 동생 최재원 수석부회장의 가석방을 건의했습니다.

이후 최 씨 측은 SK에 가이드러너 전문학교 설립과 해외 전지훈련비 등으로 89억 원을 요구했지만 실제로 이 돈은 전달되지는 않았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삼성 이외의 대기업 총수들과의 만남에서도 민원 해결을 미끼로 최 씨가 추진하는 사업에 자금지원을 요청한 정황이 드러난 만큼 뇌물죄 입증이 어렵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조용성[choys@ytn.co.kr]입니다.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대한민국을 구할 대통령을 찾아라" 2017 대선! 안드로메다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